•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중국보
  • 中유치원서 ‘양잿물 날벼락’…원생·교사 50여명 화상

  • -20대, 분무기로 수산화나트륨 무차별 살포
  • 기사입력 2019-11-12 16: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수산화나트륨 살포로 50여명이 화상을 입은 유치원 [신경보 캡처]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중국 윈난(雲南)성의 한 유치원에서 20대 남성이 수산화나트륨(양잿물)을 무차별로 살포해 50여 명이 화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12일 신경보(新京報) 등에 따르면 쿵 모(23)씨는 전날 오후 3시 35분께 윈난성 카이위안(開遠)시 한 유치원에 담을 넘어 침입해 수산화나트륨을 뿌려 교사 3명과 원생 51명에게 화상을 입혔다.

쿵 씨는 수산화나트륨을 살포한 뒤 유치원 뒷산으로 도주했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공안에게 30여 분 만에 체포됐다.

현지 공안국에 따르면 부상자 중 6명은 중상을 입고, 48명은 가벼운 화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쿵 씨는 인터넷을 통해 수산화나트륨을 구매했으며 이날 분무기를 이용해 살포한 것으로 드러났다.

체포된 쿵씨는 가족이 없이 혼자 생활해 왔으며, 심리적으로 불안증세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