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공연 중 바지 찢어진 남태현 “불태웠다” 만족감

  • 기사입력 2019-11-09 20: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사우스클럽의 남태현이 무대 후 바지가 찢어지는 사태가 발생했다.

9일 오후 6시 5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는 전설로 박근태 작곡가편이 담겼다. 이날 무대에는 HYNN(박혜원), V.O.S, 서인영, 이지훈, 엔플라잉, 사우스클럽이 참여했다.

남태현은 치명적인 무대를 보여주며, 엔딩에서 다리를 일자로 찢는 퍼포먼스를 보여줬다. 이후 남태현은 당황한 듯 "어떡해, 바지 찢어졌어"라고 말하며 두리번 거렸다.

남태현은 무대 뒤에서 "불태웠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남태현은 무대 후 바지를 갈아입은 채 등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