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민주노총, 대규모 도심집회… “노동법 개악 반대, 10만명 참여”

  • 기사입력 2019-11-09 16: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마포대교 남단 여의대로에서 열린 전태일 열사 정신 계승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조합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9일 서울 여의도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노동 존중 사회와 차별 없는 일터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마포대교 남단에서 열린 ‘전태일 열사 정신 계승 2019 전국노동자대회’에서 “노동기본권 쟁취와 비정규직 철폐, 재벌체제 개혁을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주 최대 40시간 노동을 최소 노동시간으로 강요하고, 노동자를 혹사하는 것이 4차 산업혁명이자 혁신이라고 말하는 사회가 과연 최선인가”라고 노동정책을 비판했다.

이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탄력근로제 개악안’ 심의에 들어가거나, ‘노조법 개악안’을 상정하는 즉시 총파업에 돌입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주최 측은 이날 약 10만명이 대회에 참여한 것으로 추산했다. 행사 중 한 시위 참가자가 통제용 펜스를 설치하던 경찰의 멱살을 잡는 등 충돌이 발생하기도 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지금은 정부가 노동개악의 운을 띄우면 국회가 더 많은 개악을 요구하는 ‘노동 절망’ 사회”라면서 “정부와 자본이 2천만 노동자의 노동 기본권을 짓밟는다면 즉각적이고 전면적인 총파업 투쟁으로 반격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더 낮은 곳을 향해 조직하고 투쟁하는 전태일 정신이 민주노총의 정신”이라면서 “이를 계승하는 것이 우리의 시대적 소명이자 정부와 자본에 대한 정의로운 저항”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노총은 노동자 대회를 마치고 국회의사당 앞까지 행진할 계획이다.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마포대교 남단 여의대로에서 열린 전태일 열사 정신 계승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조합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집회에 앞서 시내 곳곳에서는 사전대회가 열렸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낮 12시 30분부터 청와대 앞에서 전국 교사 결의대회를 열고 정부에 법외노조 통보 직권 취소와 해고자 복직 등을 요구했다.

백화점·면세점판매서비스노동조합은 서울 중구 공감센터에서 노조 출범식을 열었다. 이들은 “화장품 판매 노동자들의 휴식권을 보장하고 노동환경을 개선해야 한다”면서 설립 취지를 설명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는 오후 1시께 서울 종로구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자택 앞에서 임단협 체결 촉구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어 전국철도노동조합은 오후 1시 30분 종로구 효자치안센터에서 ‘2019 철도노동자 총력 결의대회’를 열고 오는 20일로 예정된 총파업 전에 정부가 협의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