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산업일반
  • 與 “큰 변화”·한국당 “낙제점”…文대통령 반환점 ‘엇갈린 평가’

  • 기사입력 2019-11-09 14: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청와대에서 반부패정책협의회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반환점을 맞은 9일 여야의 평가는 극명하게 엇갈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변화’가 이뤄졌다고 평가한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낙제점’이라며 비판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국민과 함께 한반도 평화의 길을 만들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혁신과 공정으로 경제 체질을 개선했다”며 “검찰 개혁 등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기 위해 전력투구했다”고 했다.

이어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상상할 수 없었던 변화”라며 “‘나라다운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 온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반면 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무능했고, 무책임했으며, 무대책이었던 ‘3무(無) 정부’의 시간이었다”면서 “지난 2년 6개월간 대한민국은 혼란, 위기, 분열, 불안투성이였다”고 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외교, 안보, 경제가 모두 무너졌다고 지적하면서 “가장 심각한 것은 정의와 공정이라는 가치가 철저히 무너졌다는 것”이라며 “대통령은 불공정, 편법, 비리의 대명사가 되어버린 조국을 수호하기 위해 국민을 편을 가르고, 법치를 부정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이 정부에게 준 점수는 낙제점”이라며 “정부··여당은 여전히 귀를 막고 변화를 거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