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중국서 20년만의 은행 파산…‘부실대출’ 포비아 확산

  •  
  • 기사입력 2019-11-08 19: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국 베이징 인민은행 [123rf]

[헤럴드경제=박준규 기자] 중국에서 부실대출로 은행이 문 닫는 사례가 나오고 있다. 아직은 지방의 작은 은행의 사례지만, 중국 은행권 전체의 건전성을 의심하는 목소리도 커진다.

8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지난 5월 네이멍구자치구의 소규모 은행인 바오상은행(包商銀行)이 파산했다. 비슷한 규모의 몇몇 은행들도 위기에 놓였지만 정부 보조금 등을 받아 위기를 넘겼다.

중국에서 은행이 파산해 법정관리로 넘어간 사례는 20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최근 중국에선 기업들의 사정이 나빠지며 대출이 연체되고 부실로 이어지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최근엔 중국 랴오닝(遼寧)성 남부 잉커우(營口)의 한 은행이 파산한다는 소문이 퍼져 예금주들이 ‘뱅크런’에 나서기도 했다. 이에 치안당국은 100여명의 경찰을 6개 은행 지점에 배치해 혼란 사태를 경계했고, 소문을 유포한 4명을 체포했다.

지난 7월엔 중국 최대 국유은행인 공상은행과 2개의 투자사가 랴오닝(遼寧)성 남서부의 진저우(錦州) 은행에 자금을 긴급 수혈했다. 이 은행은 재정난에 처한 화타이(華泰) 자동차와 바오타석유그룹 등 2곳에 대출금을 내줬다.

중국의 은행들은 최근 수년간 급격한 경제성장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으며 크고 작은 기업에 막대한 대출금을 뿌렸다. 이강(易綱) 중국 인민은행장은 지난 9월 “일부 은행들이 수년간 대출을 무분별하게 늘렸다”고 지적했다.

중국의 금융당국 수장인 궈수칭(郭樹淸) 인민은행 당 서기 겸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 주석(장관급)은 이미 2년 전 금융기관들의 신중하지 못한 대출을 통제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ny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