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유이, 父 김성갑 코치와 운동 삼매경…몸짱 부녀 인증
[유이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이가 아버지 김성갑 전 SK와이번스 수석코치와 운동을 하는 근황을 전했다.

유이는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아빠와 해외 와서도 운동! 아빠랑 간만에 같이 하니까 너무나 좋은 것”이라는 글과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 유이는 아버지 김성갑 전 코치와 헬스장에서 거울을 보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유이는 여전한 늘씬한 몸매를 뽐내고 있다. 김성갑 전 고치 역시 50대 후반의 나이에도 탄탄한 근육질 몸매를 자랑하고 있다.

김성갑 전 코치는 1985년 삼성라이온스에 입단해 빙그레이글스, 태평양돌핀스 등을 거친 야구선수 출신으로, 지난해 11월까지 SK와이번스의 수석코치로 활약했다.

유이는 지난 3월 종영한 KBS2 ‘하나뿐인 내편’ 이후 차기작을 고심 중이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