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초연결시대 사용자경험 혁신기업이 승자”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 ‘삼성AI포럼’
“글로벌 7개 AI센터서 혁신기술연구
5G·AI 선두에서 미래 주도할 것”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IM) 사장이 5일 서울 우면동 삼성전자 서울 R&D 연구소에서 열린 ‘삼성AI포럼’ 이틀째 행사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초연결 시대에는 사용자 경험을 혁신하는 기업이 글로벌 비즈니스의 승자가 될 것입니다. 삼성전자는 5G, 인공지능(AI) 혁신의 선두에서 미래를 주도해 나갈 것입니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IM) 사장이 5세대(5G) 통신,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으로 본격화된 초연결 시대에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기술 혁신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고 사장은 5일 서울 우면동 삼성전자 서울 R&D 연구소에서 열린 ‘삼성AI포럼’ 이틀째 행사 개회사에서 “5G와 AI는 스마트폰, 웨어러블, 스피커, IoT,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의 기술 융합과 혁신의 근간이 되고, 우리 삶에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하는 터닝포인트가 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새로운 기술 혁신을 위해 삼성은 AI를 ‘4대 미래 성장 산업’으로 선정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AI기술을 지속적으로 발전시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고 사장은 “삼성전자는 5개 국가에 7개 글로벌 AI센터를 설립해 기술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며 “AI 분야에서도 지속적인 혁신 노력과 독보적인 기술력으로 전에 없던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혁신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기존 AI기술의 한계를 뛰어넘어 스스로 학습하고, 판단, 결정하는 ‘AGI (Artificial General Intelligence)’ 기술을 AI의 핵심으로 꼽았다.

고 사장은 “복합적인 지능을 갖춘 AGI 기술이 우리 생활과 밀접한 다양한 기기들과 융합되면 획기적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계 유명 석학들과 지속적인 기술 협력을 이어가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그는 “삼성전자는 AI 선행 연구를 이어가고 세계 유명 석학과 활발한 네트워크를 통해 미래 성장 산업 육성을 더욱 가속화 시켜 나갈 것”이라며 “오늘 이 자리가 AI의 현재와 미래가 만나는 역사적인 날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고 사장은 최근 개발자회의에서 공개된 2세대 폴더블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고 사장은 개회사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2세대 폴더블폰 상반기 출시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확정되면 (계획을 알리는) 별도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폴더블폰 판매량에 대해서는 그는 “100만대를 목표로 했는데..”라며 말을 아꼈다.

중가 보급형 갤럭시A이 라인업을 계속해서 강화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고 사장은 “갤럭시A의 수익성이 좋았지만 여전히 혁신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세계 각국에서 최근 활발하게 연구 활동을 하고 있는 AI 전문가들의 다양한 강연이 이어졌다.

노아 스미스 미국 워싱턴대학 교수는 ‘실험적 자연어 처리를 위한 합리적인 순환신경망’을 주제로 한 기조연설에서 기존 자연어 처리 딥러닝 모델들이 가지고 있는 취약점에 대해 설명했다.

압히나브 굽타 카네기멜론대학 교수는 ‘시각·로봇 학습의 규모 확장과 강화 방안’을 주제로 한 강연에서 기존 지도 학습의 한계를 넘어선 대규모 자기 시각 학습 방법을 제안하고 미래 에이전트에 적용하는 방안에 대해 공유했다.

이외에도 바이샥 벨 영국 에든버러대학 교수, 조안 브루나 미국 뉴욕대학 교수 등이 연사로 참석해 ‘AI를 적용시키기 위한 인간의 지식과 데이터 기반 학습의 통합 방안’, ‘AGI 실현을 위한 그래프신경망’ 등에 대해 소개했다.

박세정 기자/sjpar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