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타다, 혁신적 신사업 49%” “불법 서비스 26%”

택시업계와 갈등에 휩싸인 서비스 ‘타다’에 대해 ‘혁신적 신사업’이라고 생각하는 여론이 ‘불법 서비스’라는 쪽보다 2배가량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CBS 의뢰로 전국 성인남녀 500명을 조사한 결과 타다에 대해 ‘공유경제 개념에 기반한 혁신적인 신사업으로 육성할 가치가 있는 서비스’라는 응답이 49.1%를 차지했다고 4일 밝혔다.

‘정당한 자격 없이 택시업계에 뛰어들어 공정 경쟁을 해치는 불법적 서비스’라는 응답은 25.7%, ‘모름·무응답’은 25.2%를 각각 차지했다.

‘타다’에 대해 거의 모든 지역·연령·직업·이념성향·정당지지층에서 긍정적 응답이 다수였다. 다만, 60대 이상·노동직·한국당 지지층에서는 긍·부정 평가가 팽팽했다.

이번 조사는 이달 1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무선(80%)·유선(20%)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홍승완 기자/sw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