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 뉴 그랜저 사전계약...판매가 3294만원부터
전방충돌방지 기술 첫 적용

현대자동차는 프리미엄 세단 더 뉴 그랜저의 사전계약을 전국 영업점에서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더 뉴 그랜저는 2016년 11월 출시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6세대 그랜저의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현대차를 새롭게 대표할 플래그십 세단으로서 강화된 상품성과 혁신적인 디자인이 특징이다. 2.5 가솔린, 3.3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3.0 LPi 등 총 네 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동시에 출시된다.

현대차 최초로 적용한 공기청정시스템은 미세먼지 감지 센서와 마이크로 에어 필터로 구성됐다. 2세대 스마트 자세제어시스템이 현대차 최초로 적용됐다. 또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R)가 장착됐고, 현대차 최초로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FCA-JT) 기술도 적용됐다. 후측방 모니터(BVM), 안전 하차 보조(SEA),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등도 적용됐다.

더 뉴 그랜저는 비례, 구조, 스타일링, 기술의 4가지 기본 요소의 조화를 지향하는 현대차의 새 디자인 방향성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를 적용하는 동시에 플래그십 세단이라는 정체성에 걸맞은 디자인 혁신을 이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고객이 트림을 보다 쉽게 선택할 수 있도록 수평적인 구조로 트림을 운영하기로 했다. 더 뉴 그랜저의 판매 가격은 최저 3294만원부터 책정될 예정이다. 이정환 기자/att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