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롯데 유통사업부문, '잼잼 헌혈 캠페인' 전개
4일부터 22일까지…‘생명 존중’ 테마로 ‘잼잼 헌혈 캠페인’ 전개
롯데 유통사업부문 15개 계열사와 전국 30개 대학교 주변 헌혈버스 운영  
2017년 첫 시작 이후 헌혈증 3000여장과 4억원 가량 후원금 기부
롯데 유통사업부문은 4일부터 15일간 ‘잼잼 헌혈 캠페인’을 진행한다 [롯데쇼핑 제공]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롯데 유통사업부문은 4일부터 22일까지 ‘생명 존중’을 테마로 ‘잼잼 헌혈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이날 밝혔다.

롯데백화점과 롯데마트, 롯데슈퍼, 롯데홈쇼핑 등 롯데 유통사업부문 전 계열사와 대한적십자사, 한국소아암재단이 함께하는 ‘잼잼 헌혈 캠페인’은 혈액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아암 어린이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시작됐다.

이날부터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와 중구 소공동을 시작으로 강남구 대치동, 영등포구 양평동 등 롯데 유통사업부문 15개 계열사가 위치한 주요 지역에서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헌혈을 진행한다. 이와 함께 삼육대와 서울시립대를 시작으로 15일간 전국 30개 대학교 주변에 적십자 헌혈버스를 운영해 잼잼 헌혈 캠페인을 전개한다.

또, 소아암으로 고통 받고 있는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달할 수 있도록 헌혈 참여와 함께 헌혈증 기부에 동참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헌혈증 1매당 ‘2만원’을 기부해 소아암 어린이들의 치료비 지원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해당 지원 활동 참여자에게는 롯데시네마 영화 티켓이 지급된다.

잼잼 헌혈 캠페인 홈페이지를 통해 소아암 환아를 위한 응원 메시지를 댓글로 남기면 1개당 ‘1천원’을 기부할 수 있으며, 선착순 1만명에게는 특별 제작된 잼잼 헌혈 캠페인 이모티콘을 일괄 지급한다.

캠페인 기간동안 기증 받은 헌혈증과 기부금, 후원금은 ‘한국소아암재단’에 전달돼 소아암을 앓고 있는 환아들의 수술비와 재활비, 수혈에 쓰여질 예정이다. 롯데 유통사업부문은 지난 2017년 잼잼 헌혈 캠페인을 시작한 이후 3000여 장의 헌혈증과 4억원 가량의 후원금을 소아암 환아 치료를 위해 기부했다.

롯데 유통사업부문 이원준 부회장은 “헌혈과 같이 사회적 문제의 근원적 해결을 위한 인식개선, 공감대 형성 등을 통해 국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롯데 그룹 차원에서 통합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며,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사회적 역할을 다하는 기업, 국민에게 사랑 받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dod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