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구글 “우주 심연 100배 극저온 환경 칩 구현”
퀀텀컴퓨터 개발의 숨은 주역
야오 엔지니어 등 기자설명회
“파워풀한 기능 극대화 주력
양자우월성은 컴퓨팅 새시대”
구글 ‘시카모어 프로세서’. [구글 블로그]
31일 서울 역삼동 구글 코리아 본사에서 열린 기자 설명회에서 케빈 새칭거(왼쪽) 구글 AI퀀텀팀 연구원(사이언티스트)와 제이미 야오 구글 AI 퀀텀팀 하드웨어 부문 엔지니어가 구글의 퀀텀 컴퓨팅 기술을 설명하고 있다. 이날 설명회는 화상으로 진행됐다. [박세정 기자/sjpark@]

“우주 심연보다 100배 추운 극저온 상태의 환경에서 칩을 구현한 것이 퀀텀 컴퓨팅 기술의 핵심이 됐습니다”

구글이 슈퍼 컴퓨팅을 넘어선 퀀텀 컴퓨팅 기술을 구현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자체 개발한 ‘시카모어 프로세서(사진)’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제이미 야오 구글 AI퀀텀팀 하드웨어 부문 엔지니어와 케빈 새칭거 연구원은 31일 서울 역삼동 구글 코리아 본사에서 화상통화로 기자 설명회를 갖고 퀀텀 컴퓨터 기술 개발의 배경을 소개했다.

구글은 앞서 지난 23일 슈퍼 컴퓨터로 1만년 걸리는 연산을 200초만에 해결할 수 있는 퀀텀 컴퓨터 기술을 개발 중이라는 사실을 과학 전문지 네이처에 소개한 바 있다.

퀀텀 컴퓨터는 모든 연산값을 0과 1 두 가지로 대응하게 한 다음 ‘큐비츠’라고 불리는 퀀텀비츠로 바꿔 연산을 실행하는 개념이다.

구글은 54 큐비츠 시카모어 프로세서를 자체 개발, 기존 슈퍼 컴퓨터의 연산 능력을 넘어서는 상태인 이른바 ‘퀀텀 슈프리머시(Quantum Supremacy: 양자 우월성)’를 처음으로 달성했다.

제이미 야오 엔지니어는 “‘시카모어 프로세서’는 큐비츠와 큐비츠를 컨트롤 할 수 있는 칩을 일체형으로 만든 형태”라며 “기존 양자 컴퓨터가 모든 연산값은 0과 1로 대응한다면 큐비츠는 0과 1사이의 다양한 형태를 가질 수 있어 처리할 수 있는 범위가 넓다”고 설명했다. 야오 엔지니어는 ‘시카모어 프로세서’를 구현하기 위해 우주 심연보다 100배 더 추운 극저온 상태에서 칩을 구현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큐비츠는 외부의 요인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저온 상태에서 칩을 구현해야 한다”며 “구글은 우주 심연보다 100배 추운 극저온 상태에서 칩을 구현 파워풀한 기능을 극대화하는데 주력했다”고 설명했다.

이와함께 케빈 새칭거 연구원은 구글의 이번 퀀텀 슈프리머시(양자우월성)의 구현으로 향후 컴퓨팅 기술이 새로운 시대에 접어들었다고 자평했다.

새칭거 연구원은 새로운 컴퓨팅 기술의 시대를 ‘니스크(NISQ)시대’라고 정의했다.

그는 “퀀텀 슈프리머시의 기술 구현은 라이트 형제의 비행기 개발과 같은 역사적 의미를 가진다고 생각한다”며 “전통적인 컴퓨터와 다른 양자 컴퓨팅의 가능성을 입증했다는 것에서 큰 의미”라고 설명했다.

퀀텀 슈프리머시 기술이 활용되는 분야로는 제약, 에너지 분야 등을 꼽았다.

새칭거 연구원은 “제약, 에너지, 소재개발, 고효율 태양전지, 배터리 등을 개발하는데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보고 있다”며 “실생활에 더욱 접목되기 위해서는 향후 10년간의 연구가 더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구글은 글로벌 인재들과 다양한 협력도 계획하고 있다.

그는 “관련 분야의 리서치, 연구원들을 지속적으로 찾아서 퀀텀 슈프러머시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최적의 분야를 찾고, 방법을 계속해서 제시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박세정 기자/sjpar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