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건모, 내년 초 결혼?…상대는 30대 피아니스트
美버클리음대 작곡·편곡 전공
국내서 연주 앨범 발매하기도
지난해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한 김건모. [SBS 방송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정지은 인턴기자] 가수 김건모(51)의 결혼설이 불거졌다.

30일 이데일리는 “김건모는 내년 초 피아니스트 J 씨와 결혼할 예정으로 현재 극비리에 결혼 준비를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이데일리에 따르면 J 씨는 30대 후반으로 김건모와는 띠동갑 이상의 차이가 나지만 두 사람은 ‘음악’이라는 공통분모로 빠르게 가까워졌다. J 씨는 국내에서 예고를 졸업한 뒤 미국 버클리음대에서 실용음악 작곡, 편곡 등을 전공했다. 국내에서 연주 앨범을 발매하기도 했다.

연예계 한 관계자는 이데일리에 “아직 청첩장을 만들지는 않았지만 가까운 주위 스태프들은 결혼 소식을 알고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건모는 서울예대 국악과 졸업 후 1992년 1집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를 시작으로 ‘핑계’, ‘잘못된 만남’, ‘아름다운 이별’ 등 다수의 히트곡을 남긴 ‘국민가수’다. 최근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 이른바 ‘노총각’ 콘셉트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산 바 있다.

jungj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