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뷰티&패션
  • 따뜻함에 우아함을 더하다 ‘구스코트 아르테’

  • ‘다운+코트’…네파, 새 카테고리 선보여
  • 기사입력 2019-10-29 11: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네파 ‘구스코트 아르테’ [네파 제공]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가 새로운 유형의 겨울 아우터 ‘구스코트 아르테’를 출시했다.

코트의 스타일리시함은 살리고 구스 다운의 따뜻함을 더했다는 의미를 담아 ‘구스코트(Goose Coat)’라는 새로운 카테고리로 선보였다. 일반적인 다운재킷과 달리 부해 보이지 않는 슬림한 라인이다. 코트같이 우아하고 단정한 실루엣이 특징이다.

네파는 아르테 개발에 앞서 실제 소비자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그들의 요구를 반영하기 위해 서울과 수도권에 거주하는 25~55세의 다운재킷 구입 경험이 있는 여성을 대상으로 심층 인터뷰를 실시했다.

그 결과 많은 핵심 소비자들이 겨울에도 다양한 시간·장소·상황(TPO)에 활용할 수 있는 아우터에 대한 니즈가 높다는 결과를 얻었다.

이를 통해 네파는 아웃도어의 기술력은 유지하면서도 특별한 날에도 입을 수 있는 세련된 디자인의 다운재킷을 원하는 소비자들과 더불어 추운 겨울에도 스타일을 위해 코트만을 고수하는 코트 마니아층까지 공략하기 위해 구스코트라는 신개념 제품을 선보였다.

아르테 구스코트는 구스 소재로 만들어진 코트 같은 제품으로 일반 다운재킷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퀼팅선이 없어 깔끔하다. 헝가리 구스 다운을 사용해 보온성을 극대화했고, 고어텍스 소재를 적용해 방수와 투습 기능을 제공한다. 풍성한 여우 털은 우아함을 살려주는 것은 물론 얼굴까지 작아 보이는 효과를 준다. 목 부분의 여우 털은 탈부착이 가능해 다른 아우터 착용 시 머플러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네파 관계자는 “최근 패션업계에서 고정관념을 탈피한 아우터를 속속 출시하고 있다”면서 “기존 단점은 보완하면서도 다양한 상황에 맞춰 변신 가능한 아우터들이 인기를 끌 전망”이라고 말했다.

박로명 기자.dod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