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뷰티&패션
  • LG생활건강, 3분기 매출 1조9649억…분기 사상 최대

  • -매출 1조9649억 영업이익 3118억
    -3분기 연속 영업이익 3000억대 달성
  • 기사입력 2019-10-24 14: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LG생활건강은 3분기 연결 기준 매출 1조 9649억원, 영업이익 3118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각각 13.1%, 12.4% 증가한 수치다. 분기 기준 최대치다.

화장품 사업은 후, 숨, 오휘 등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가 꾸준한 매출 성장을 보여주면서 3분기 매출 1조1608억원, 영업익은 2119억원을 달성했다. 전년 대비 각각 21.6%, 15.1% 성장한 수치다.

특히 ‘후’는 시장 변화에도 불구하고 국내외 주요 채널에서 전년 동기 대비 28%의 매출 성장을 이루었다. 숨의 프리미엄 라인인 ‘숨마’는 83%, 오휘의 최고급 라인인 ‘더 퍼스트’는 74% 성장했다. 더마 코스메틱 브랜드 CNP도 기대 이상의 높은 매출 성장세인 36%를 기록했다.

생활용품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 상승한 4011억원, 영업익은 5.7% 증가한 451억원을 달성했다. 사업의 복잡성을 줄이고 체질 개선에 집중한 결과 시장 점유율 1위 입지를 다지는 동시에 2위와의 격차도 벌릴 수 있었다.

음료사업은 3분기 매출 4029억원, 영업익은 54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4%, 7.9% 성장했다. 코카콜라, 스프라이트 등 주요 브랜드가 매출 성장을 견인하며 음료시장 점유율을 전년 말 대비 0.4%p 상승한 31.7%를 기록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중국과 한국 등 아시아 주요 시장의 경기둔화에 대한 우려가 깊어지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후·숨·오휘 등 다양한 브랜드로 대응하며 흔들림 없는 성장을 이어갔다”며 “동시에 신규 인수한 미국의 ‘뉴에이본’(New Avon)을 통한 해외시장 확장을 가시화하며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한편 3분기 누계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2.3% 증가한 5조 6721억원, 영업이익은 12.9% 증가한 9354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1분기부터 분기 영업이익 3000억원 이상을 달성하며 매 분기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dod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