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황희찬, 나폴리전 ‘PK 유도’…팀은 2-3 석패

  • -이강인은 교체 출전…릴 원정서 1-1 무승부
  • 기사입력 2019-10-24 07: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황희찬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황소’ 황희찬(잘츠부르크)이 페널티킥을 유도하는 등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3경기 연속 맹활약했으나 팀의 석패를 맛봐야했다.

황희찬은 24일 오전(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슈타디온 잘츠부르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3차전 나폴리(이탈리아)와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었다.

황희찬은 챔피언스리그 본선 데뷔전이었던 지난달 18일 헹크(벨기에)와 1차전에서 1골 2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6-2 대승을 이끌고, 지난 2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강호 리버풀과 2차전(3-4 패)에서도 1골 1도움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이날은 비록 공격포인트는 쌓지 못했지만, 특유의 저돌적인 움직임으로 상대 수비진을 흔들며 페널티킥까지 얻어내는 등 변함없이 제 몫을 했다.

하지만 잘츠부르크는 나폴리에 2-3으로 무릎을 꿇으며 1승 2패가 됐고, 나폴리는 2승 1무로 조 선두를 지켰다.

또 발렌시아의 이강인은 챔피언스리그 3경기 연속 교체 출전했다.

이강인은 프랑스 릴의 스타드 피에르 모루아에서 열린 릴(프랑스)과의 H조 3차전 원정 경기에서 발렌시아가 1-0으로 리드하던 후반 20분 케뱅 가메이로가 빠지면서 그라운드를 밟았다.

지난 19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리그 경기에서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한 이강인은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아직 선발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지만 3경기를 모두 뛰었다.

발렌시아는 1-1로 비기며 1승 1무 1패로 조 3위를 유지했다. 릴은 1무 2패로 조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