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이낙연 총리, 내일 오전 11시 아베와 10분+α 면담…文 대통령 친서 전달

  • 기사입력 2019-10-23 18: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본을 방문중인 이낙연 국무총리가 23일 도쿄 주일한국문화원을 방문, 세종학당 수강생들을 만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도쿄)=배문숙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는 24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10분+α 개별면담을 갖는다.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따라서 1년 가까이 악화돼 한일 양국 관계가 전환점을 맞을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총리실은 이 총리가 오는 24일 오전 11시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아베 총리와 10여분 면담하기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프레스룸을 방문, 아베 총리와의 면담 전망에 대해 “내일, 일정한 정도의 결과가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이 총리는 전날 저녁 일왕 거처 고쿄(皇居)에서 열린 궁정연회에 참석한 후 새벽 숙소인 뉴오타니 호텔 로비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일관계) 상황은 여전히 녹록지 않다”며 “(아베 총리와의 면담에서) 최대한 대화가 촉진되도록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밝힌 바 있다.

이 총리는 이어 “상황이 어떤지를 이미 다 알고 왔는데 드라마틱하게 단 말 몇 마디로 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특히 아베 총리와는 구체적인 이야기는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면담 시간이 ‘10분+α’로 예정된 데다 아베 총리가 각국 대표단과 면담을 이어가는 도중에 이뤄지는 만남인 만큼 강제징용, 수출규제, 지소미아(GSOMIA·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등 주요 현안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에 한계가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 총리는 “내가 먼저 무슨 각론을 이야기할 생각은 없다”며 “(일본 측에서 먼저 말을 꺼낼 경우) 한국 사정을 모르고 말한다면 그 제안의 맹점이나 왜 한국에서 받아들이기 어려운가 하는 설명을 해줄 수는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 정도이지, 무슨 합의가 되거나 하는 정도까지 나갈 수가 없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oskymo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