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단독]文정부, SNS 담당 인력 100명 충원…과도한 자의적 홍보 논란

  • 18개 부처 뉴미디어 담당자, 2017년 79명 → 2019년 138명
    5처·6위원회 外 일부 청 단위서도 인력 보강…2년새 총 96명 더 늘어
    홍보 예산도 급증…2017년 235억원→2019년 296억원
  • 기사입력 2019-10-23 10: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문재인 정부가 집권한 이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담당하는 디지털소통 공무원이 96명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소득주도성장 등 정책 기조를 홍보하기 위해 온 부처가 팔을 걷어붙인 것이다. 하지만 논쟁적인 이슈까지 정부가 자의적으로 해석, 홍보하면서 '가짜뉴스' 논란을 자초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23일 헤럴드경제가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실을 통해 입수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현재 18개 부처에서 뉴미디어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공무원은 총 138명으로 집계됐다. 문 정부가 들어서기 전인 지난 2017년 79명에 그쳤지만 최근 2년 사이 59명 늘어났다.

중소벤처기업부를 제외한 17개 부처가 모두 디지털소통팀을 만들면서 인력이 대폭 충원됐다. 고용노동부는 올 1월 팀을 신설, 디지털 소통 인력을 기존 2명에서 6명으로 확대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해 9월 팀을 만들었고, 각각 3명에서 8명, 4명에서 11명으로 담당자를 늘렸다. 여성가족부는 담당자가 1명에 불과했지만 올 6월 팀을 신설하면서 6명으로 확대했다. 기획재정부와 교육부, 해양수산부 등은 기존에 있던 팀을 디지털소통팀으로 명칭을 바꿨다.

부처 외 조직까지 포함하면 문 정부가 늘린 정책 홍보 인력은 총 96명이다. 인사혁신처 등 5개 처는 현재 26명으로 2017년 대비 15명이 충원됐다. 특히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현재 12명으로 2016년 5명에서 7명이나 확대했다. 공정거래위원회 등 6개 위원회는 13명 늘었다.

이 밖에 청 단위서도 일부가 인력을 보강했다. 국세청과 기상청, 소방청 등은 3명씩 더 뽑았다.

문 정부는 정책 소통 강화 목표에 따라 대부분 부처에 별도 팀을 신설했고, 외부서 콘텐츠 기획, 제작 인력을 2~3명씩 뽑았다. 이들은 전문임기제 공무원으로 최대 5년까지 근무할 수 있다. 정원 외 인력으로 기존 조직 정원에는 포함되지 않는다. 이 외에도 일반 공무원 또는 무기계약직을 신설된 팀에 추가로 투입했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온라인 홍보가 중요해지면서 문화체육관광부와 협의를 통해 인력을 보강했다"며 "다음 정부에도 인력 수가 유지될지는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기조에 따라 홍보 예산도 급증했다. 18개 부처가 지난해 방송, 신문, 옥외광고판 등에 사용된 홍보 예산은 약 296억원으로 2017년 235억원에서 26%가량 증가했다. 언론진흥재단을 통해 별도로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정부 기관이 유튜브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3개 플랫폼에 집행한 광고도 2017년 8억원에서 지난해 18억원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지난달 9월 29일 오후 서울역 개찰구 전광판을 통해 기획재정부가 제작한 '국가채무 40%, 나라살림 괜찮은가요? 강성태 긴급점검' 영상이 나오고 있다. [사진=정경수 기자/kwater@heraldcorp.com]

문 정부는 홍보 강화를 통해 대국민 소통을 활성화하고 정책 이해도를 높이는 긍정적인 성과를 냈다.

하지만 동시에 '가짜뉴스'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문 정부는 일반적인 정책 홍보에 그치지 않고 성과를 주관적으로 해석, 홍보하면서 문제가 발생했다. 기재부의 '국가채무 40%, 나라살림 괜찮은가요', 문체부에서 운영하는 유튜브 '대한민국 정부'의 '문재인 정부 들어 일자리 참사 사실일까' 등 영상이 대표적이다.

이들 영상은 '팩트체크' 형식으로 기존에 보도된 기사를 비판하고, 정부 성과를 강조하는 형식으로 구성됐다. 학계 등에서도 논쟁이 있는 이슈지만 정부는 입맛대로 통계를 해석하고, 그 내용을 국민들에게 전달했다. 정부는 스스로 가짜뉴스 논란을 자초한 셈이다.

이같은 기조는 지속될 전망이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달 14일 열린 간부회의에서도 "정책의 주요 내용, 정책 효과, 경제 상황 등 우리 경제의 현주소를 국민에게 제대로, 효과적으로 전달될 수 있도록 다각적이고 창의적인 홍보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기존 홍보채널뿐 아니라 SNS 등 홍보에도 만전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추경호 의원은 "정부가 내세우고 있는 정보 중에 현실을 왜곡하는 사실상의 가짜뉴스가 상당히 많다"며 "자의적이지 않으면서 객관적인 정책 정보를 국민들에게 전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용석 건국대 교수는 "정부 발표는 공식적인 특성이 있기 때문에 논쟁적인 이슈보단 사실 중심으로 홍보하는 게 좋다"며 "특히 민감한 해석의 영역은 조심스럽게 해석하고 알리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kwat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