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2030년까지 온실가스 32% 감축…저공해차 385만대 보급

  • 제2차 기후변화 대응 기본계획 국무회의 의결
    온실가스 배출량 2017년 7.9억t · 2030년 5.4억t 목표
  • 기사입력 2019-10-22 08: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정부는 연간 온실가스 배출량을 2030년까지 32% 감축한다. 또 전기차 300만대, 수소차 85만대 등 저공해 자동차 385만대(누적 기준)를 보급하기로 했다.

[헤럴드DB]

환경부는 이같은 내용의 '제2차 기후변화 대응 기본계획'이 22일 국무회의에서 심의·의결됐다고 밝혔다. 이 기본계획은 환경부 등 17개 관계부처가 합동으로 수립하는 기후변화 대응의 최상위 계획으로 '저탄소 녹색성장 기본법'에 따라 20년을 계획 기간으로 5년마다 수립된다.

정부는 2017년 7억910만t에 달한 온실가스 배출량을 2030년까지 5억3600만t으로 줄이기 위해 전환(전력·열)·산업·건물·수송·폐기물·공공·농축산·산림 등 8대 부문의 온실가스 감축을 추진한다.

전환 부문에서는 석탄발전을 과감히 줄이고 재생에너지를 대폭 늘릴 계획이다. 산업 부문에서는 기술혁신과 신기술 보급으로 화석연료 사용을 줄인다. 건물 부문에서는 기존 공공 건축물을 '녹색건축물'로 전환하도록 의무화하는 한편 신규 건축물은 에너지 소요량을 최소화하는 '제로 에너지' 건축물 인증 의무화 대상을 민간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수송부문에서는 2030년까지 전기차, 수소차 등 저공해 차 보급을 늘리고 화물 운송체계를 도로에서 철도·해운 중심으로 전환하며, 액화천연가스(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친환경 선박을 늘린다. 아울러 1회용품 사용금지를 확대해 폐기물 발생을 최소화하고 환경성을 고려한 산림 사업을 추진한다.

환경부는 배출권 거래제를 통한 온실가스 배출기업의 책임도 강화한다. 이 거래제는 기업에 온실가스 배출권을 할당해 여유분 또는 부족분을 다른 기업과 거래하도록 하는 제도다. 환경부는 배출허용 총량과 업체별 할당량을 설정하고 유상할당 비율을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정부도 온실가스 감축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는 의미에서 국무조정실과 환경부는 매년 부처별 감축 실적을 분석·평가해 결과를 공개한다. 또 첨단기술을 적용한 기후변화 감시·예측·평가 체계를 구축하고 새로운 기후체제에 대비해 국제협상에 참여하는 등 기후변화 대응 기반을 강화할 방침이다.

황석태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은 "전 세계는 기후변화를 넘어 기후위기로 치닫는 상황"이라며 “이번에 확정한 제2차 기본계획의 충실한 이행으로 저탄소 사회를 실현해야 한다”고 말했다.

dewk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