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전문] 인천유나이티드 “유상철, 병원입원 정밀 검사 준비”

  • 기사입력 2019-10-20 16: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인천 유나이티드가 건강 악화설이 불거진 유상철 감독에 대해서 공식 입장을 밝혔다.

아주경제에 따르면, 인천유나이티드는 20일 “현재 유상철 감독이 건강 상태가 악화된 것은 사실”이라며 “성남전이 끝난후에 병원에 입원했고, 정밀 검사를 앞둔 상태다”라고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이어 “유상철 감독이 이번 시즌을 건강하게 마무리 하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있다”며 “구단을 사랑하는 팬 여러분도 저와 함께 감독님의 쾌유를 간절히 기도해주시길 간곡하게 부탁한다”고 했다.

인천은 지난 19일, 성남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3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무고사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에는 이천수 전력강화실장이 눈물을 훔치는 모습이 잡히며 논란이 됐다.

유 감독은 올해 5월 인천 감독으로 부임해 5개월간 팀을 이끌고 있다.

이하는 인천유나이티드 공식 발표 전문

안녕하십니까? 인천유나이티드 대표이사 전달수입니다.

먼저, 늘 인천유나이티드를 아껴주시고 사랑해 주시는 팬 여러분 및 미디어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최근 불거진 유상철 감독 사안에 대해 사실관계를 말씀드리고자 이렇게 여러분께 인사를 올리게 되었습니다.

유상철 감독은 2019년 5월 14일 처음 인천의 지휘봉을 잡은 후 5개월간 '덕장'으로서 감독직을 훌륭히 수행해가고 있습니다.

그리고 지난 19일 성남과의 원정 경기가 끝난 직후, 다양한 소셜미디어 채널과 언론을 통해 유상철 감독의 건강 악화와 이에 따른 감독직 수행 여부에 대한 소문이 퍼지고 있는 것을 지켜보았습니다.

유상철 감독의 건강 상태가 악화된 것은 사실입니다. 황달 증세를 보임에 따라 성남전이 끝난 후 병원에 입원했으며, 현재 정밀 검사를 앞둔 상태입니다.

저는 구단의 대표이사로서 유상철 감독이 이번 시즌을 건강하게 마무리 하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있습니다. 구단을 사랑하는 팬 여러분도 저와 함께 감독님의 쾌유를 간절히 기도해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립니다.

구단은 이후 발생하는 모든 소식을 가감 없이 사랑하는 팬 여러분과 미디어 관계자 여러분께 공유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부디 미디어 관계자 여러분께서는 그릇된 소문과 추측성 보도 등으로 유상철 감독님을 비롯한 주변 사람들을 힘들게 하는 것을 자제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다시 한 번 인천 구단을 믿고 응원해 주시는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선수단과 임직원 모두 남은 파이널 라운드 일정 간 최선을 다해 준비하도록 하겠습니다. 팬 여러분의 건강과 행운이 항상 함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주식회사 인천유나이티드 프로축구단 대표이사 전달수 배상

husn7@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