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이 생의 마지막일지도…” 최순실, 박근혜에 옥중 사죄 편지

  • 기사입력 2019-10-19 21: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헤럴드경제=이운자] 박근혜 정부의 ‘비선 실세’이자 국정농단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최순실이 박 전 대통령을 향해 “생이 끝나는 날까지 가슴 깊이 사죄드린다”는 뜻을 담은 편지 내용이 공개됐다.

19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 씨가 정준길 변호사와의 접견에서 구술한 내용을 정리한 2장짜리 문서를 공개했다.

최 씨는 먼저 “이 편지가 아마도 이 생의 마지막일지도 모르고 다시 보는 날이 없을 것 같아 글을 드린다”고 운을 뗐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 취임 전에 곁을 떠났으면 이런 일도 없었을 것이고 훌륭한 대통령으로 남았을 텐데 죄스럽고 한탄스럽다”며 “남아있더라도 투명인간이 돼 남모르게 도왔어야 하는데 주변에 나쁜 악연들을 만나 대통령님에게까지 죄를 씌워드려 하루하루가 고통과 괴로움뿐”이라고 했다.

이어 “애당초 대통령님은 무죄이고 죄가 없었다. 대통령 곁에 머물렀던 죄로 저만 죄를 지고 갔으면 됐을 문제였다”며 “한 순간의 거짓이 진실을 가리더라도 진실은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 씨는 “이 생애에서 대통령님을 못 뵙더라도 꼭 건강하시라”며 “다음 생이 있다면 절대 같은 인연으로 나타나지 않겠다. 이 생이 끝나는 날까지 가슴 깊이 내내 사죄드린다”고 편지를 맺었다.

류 전 최고위원은 이 문서에 대해 지난 14일 정준길 변호사가 최 씨를 접견해 들은 구술 내용을 정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서 마지막에는 자필로 “위 내용은 제가 구술한 내용대로 작성됐음을 확인한다. 최서원”이라고 적혀 있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