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나혼산’ 허지웅에 배우 김우빈이 전한 말

  • 기사입력 2019-10-19 08: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작가 허지웅이 혈액암으로 투병하던 중 배우 김우빈과 연락한 사실이 공개돼 화제다.

허지웅은 지난 1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김우빈과 연락한 사연을 공개했다. 김우빈은 현재 비인두암 투병 중으로 활동을 쉬고 있다.

허지웅은 “김우빈 씨도 내게 남이 어떻게 아프고, 나았는지 알면서 위로를 많이 받았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혈액암 완치 후 일상을 공개한 허지웅은 또 SNS를 통해 전해진 투병 사연들에 일일이 답장한다고도 했다.

그는 “항암제가 말도 안 되는 독약이라 몸에 들어가면 온갖 부작용이 생긴다”며 “그걸 견딜 수 있는 건 병원에 다니면서 시키는대로만 하면 낫는다는 믿음과 실제 사례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암 완치 사례를 물어보는 팬 분들에 SNS 답장을 꼭 해드리는 편이다. 어떤 아픔인지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