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휴대폰
  • 지문인식 오류...삼성 다음주 초 SW 업데이트

  • 기사입력 2019-10-18 18: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의 지문인식 모습.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삼성전자가 최근 갤럭시 스마트폰 내장형 지문인식 오류와 관련해, 다음주 초 소프트웨어(SW) 업데이트를 실시한다.

18일 삼성전자는 뉴스룸을 통해 다음주초부터 갤럭시노트10, 노트10플러스, 갤럭시S10, S10플러스, S10플러스 5G 모델을 대상으로 SW업데이트를 실시키로 했다고 공지했다.

삼성전자 측은 "해당 문제는 전면커버를 사용하시는 경우 일부 커버의 돌기패턴이 지문으로 인식되어 잠금이 풀리는 오류"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혹시 발생할 수 있는 지문인식 오류를 방지하기 위해 전면부 실리콘 커버를 사용하시는 고객분들께서는 전면 커버를 제거하신 후 신규로 지문을 등록해 달라"며 "SW 업데이트 전까지는 전면커버를 사용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삼성전자 측은 "고객 여러분께 불편을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며 "앞으로 고객분들께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사과했다.

한편, 앞서 외신과 국내 IT 커뮤니티 등을 통해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의 초음파 지문 인식이 실리콘 케이스를 씌웠을 때 등록된 지문이 아닐 때도 잠금이 풀린다는 문제가 제기됐다.

더 선과 포브스 등에 따르면 이베이에서 약 3달러에 판매되는 전·후면 실리콘 케이스를 갤럭시S10에 씌웠을 때 등록된 지문이 아닌 다른 손 지문으로 스마트폰 잠금이 해제됐다. 지문이 아니라 손가락 마디를 대었을 때도 잠금이 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sjpar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