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유니클로 광고, 논란의 ‘80년’ 자막…위안부 조롱?

  • 한국판 자막에만 ‘80년’ 추가돼
    유니클로 “조롱 의도 아냐” 해명
  • 기사입력 2019-10-18 16: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 10일 유니클로코리아 유튜브에 올라온 ‘19FW 유니클로 후리스’ 광고 한국어 자막 버전. [유니클로코리아 유튜브 캡처]

[헤럴드경제=정지은 인턴기자] 일본 불매 운동의 상징이 된 일본 유명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가 최근 공개한 광고에서 위안부 할머니를 조롱하는 듯한 한국어 자막을 달아 논란에 또 휩싸였다.

지난 2일 일본 유니클로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2019 가을/겨울 광고인 ‘유니클로 후리스 : LOVE & FLEECE’ 편이 공개됐다. 유니클로 코리아를 운영하는 에프알엘(FRL) 코리아에 따르면 해당 광고 영상은 국내에서 케이블 TV와 디지털 광고로 방영되고 있다.

15초 분량의 광고는 98세 패션 컬렉터 할머니와 13세 패션 디자이너 소녀가 대화를 나누는 내용이 담겼다. 대화에서 소녀가 할머니에게 “스타일이 완전 좋은데요.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으셨나요”라고 묻자 할머니는 “너무 오래된 일이라 기억이 안 나네(I can’t remember that far back)”라고 답한다.

문제가 된 “너무 오래된 일이라 기억이 안 나네(I can’t remember that far back)” 부분의 일본어(위)·한국어 자막. 한국어 자막에만 ‘80년’이라는 말이 추가됐다. [유니클로·유니클로코리아 유튜브 캡처]

문제는 마지막 대사에 나오는 한국어 자막이다. 광고 속 할머니는 “오래돼 기억이 안 난다”고 말하지만 한국판 광고 자막에는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라고 처리됐다. 일본어 자막에도 ‘80년’은 언급되지 않았다. 이에 네티즌들은 “유니클로가 위안부 할머니를 조롱하기 위해 한국어 자막에만 교묘하게 ‘80년’을 넣은 것 같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지금으로부터 80년 전인 1939년은 일제가 조선인 노동자를 강제 노역에 동원하고 조선인 여성을 일본군 위안부로 끌고 가기 시작한 시점으로 보는 것이 역사학계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최근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시작된 계기도 지난해 대법원이 강제 동원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 판결을 내리자 일본이 보복성 수출 규제를 시작하면서부터였다.

논란이 커지자 유니클로 측은 “한국어 자막에만 ‘80년’이라는 말을 사용한 것에 위안부를 연상시키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오랜’이란 부분을 강조하기 위한 것일 뿐이다”고 해명했다.

jungj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