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공포의 120분’…광주~유성行 고속버스 기사 주행 내내 동영상 감상

  • 기사입력 2019-10-18 14: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소스=연합·123RF]

[헤럴드경제=이운자] 한 고속버스 운전기사가 주행 내내 유튜브 동영상을 시청하는 모습이 승객에 의해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운전기사는 터미널을 출발해서 목적지에 도착 할 때까지 주행 내내 동영상을 시청한 것으로 들어났다.

지난 16일 오후 5시 15분께 광주(光州)종합터미널에서 대전 유성행 고속버스를 탄 A(35) 씨는 황당한 장면을 목격했다.

터미널을 출발한 버스 기사가 스마트폰을 거치대에 끼우더니 유튜브 동영상을 시청하기 시작한 것이다. 당시 버스에는 20여명의 승객이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잠깐 그러다가 말겠지’라고 생각했지만, 버스기사는 고속도로에 올라탄 뒤, 시속 100㎞ 이상의 고속 주행 중에도 동영상 감상을 멈추지 않았다고 한다.

해당 동영상에 시선을 빼앗긴 기사는 공사 구간에서 급정거를 하는 등 주행 내내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고 A 씨는 전했다.

이 운전기사는 유성 요금소를 지난 뒤에야 동영상 시청을 중단했고 스마트폰을 거치대에서 꺼냈다고 했다.

A 씨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업무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2시간 동안이 마치 공포와 같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차(고속버스)에 기사 혼자 탄 것도 아니고 승객이 20명이나 있는데 어떻게 드라마를 보면서 운전할 수 있느냐”라며 “그러다가 고속도로에서 사고 나면 많은 사람이 크게 다칠 텐데 그걸 누가 책임지느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에 대해 해당 고속버스 회사 관계자는 “버스 기사에게 경위를 파악한 결과 주행 중 동영상을 본 사실을 인정했다”며 “관련 규정에 따라 조만간 해당 기사를 징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