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건.사고
  • “집에 폭발물 있는 것 같다” 오인 신고…소방·경찰·군 출동 소동

  • 기사입력 2019-10-16 16: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이삿짐을 싸려던 아파트 주민이 폭발물 오인 신고로 소방당국과 경찰, 군이 총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6일 대구소방본부와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35분께 북구 한 아파트에 사는 A씨가 119에 “20년 전 아버지가 살아계실 때 수류탄과 비슷한 폭발물을 갖고 있었다”며 “이삿짐을 싸려고 하는데 폭발물이 있을 것 같아 불안하다”고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대구소방본부 119특수구조단과 경찰, 군 인력 60명이 A씨의 아파트로 긴급 출동해 통제선 등을 설치하고 수색작업을 벌였다.

이어 1시간 정도가 지난 낮 12시 55분께 방안 옷장에서 안전핀이 꽂혀있는 연습용 수류탄 신관 1개를 발견해 수거했다.

대구소방본부 관계자는 “다행히 신관만 있어 폭발 위험 없었다”며 “발견한 신관은 군에서 수거해갔다”고 밝혔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