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박지원 “조국보다 더 센 후임 전해철”…재차 강조

  • 기사입력 2019-10-16 14: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16일 조국 전 법무장관 후임으로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나설 가능성을 여전히 높게 봤다.

박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총선준비에 집중하겠다는 전 의원에 대해 “아직은 결정된 게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평안감사도 나가기 싫으면 안 하는데 그래도 (후임자로)상당히 검토되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조 전 장관이 ‘나보다 더 센 후임이 올 거다’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그러리라고 본다. 그분이 바로 전해철 아닐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조 전 장관이 그렇게 말한 것은 검찰개혁에 그만큼 방점을 꽉 찍었다고 본다”라고 풀이했다.

박 의원은 또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국면을 무난하게 극복하기 위해선 국민의 열망인 검찰개혁을 완수해야 한다. 그렇다면 코드가 맞고 함께 일해본 경험 등을 모든 것을 갖춘 전해철 의원이 적임자가 아닌가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 의원이 총선 출마한다고 얘기했지만 ‘지금 내가 장관하겠다’ 이렇게 말할 수 없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후보군으로 꼽히는 김오수 법무부 차관에 대해서는 “이 정부 법무장관 임명은 검찰 내부 출신은 하지 않고 있다. 박상기 장관도, 조국 장관도 그렇고. 그런걸 보면 어떻게 흘러갈 것인지 제 촉으로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전 의원은 지난 15일 “총선을 준비하는 걸로 정리했다”며 “저는 국회에 있기로 했고 당에서도 하는 역할도 있다”고 장관직에 뜻이 없음을 밝혔다.

실제로 전 의원은 이미 청와대 측의 의사 타진이 있었으나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