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건강정보
  • 이석로 원장 아산상 대상…26년째 방글라데시서 인술

  • 아산사회복지재단 수상자 발표
    김혜심 박사·작은 자매회 등
    6개 부문 7억7000만원 상금
    내달 25일 프레스센터서 시상
  • 기사입력 2019-10-16 11: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제31회 아산상 대상 수상자인 이석로(왼쪽) 방글라데시 꼬람똘라병원 원장

아산사회복지재단(이사장 정몽준)이 수여하는 제31회 아산상 대상에 지난 25년간 방글라데시에서 병원을 운영하며 빈민지역 주민의 건강증진에 힘쓰고 간호학교 설립 등 열악한 의료환경을 개선하는데 기여해온 이석로 방글라데시 꼬람똘라병원 원장이 선정됐다.

전남대 의대를 졸업한 이석로 원장 은 1994년 방글라데시 꼬람똘라병원 의사 모집 공고에 지원한이래 꼬람똘라병원이 외부 지원 없이 자립할 수 있도록 병원 체계를 갖추는데 기여했고, 이를 통해 저렴한 비용으로 빈민들을 치료하며 연간 8만 명 이상의 방글라데시 환자에게 양질의 의료를 제공하고 있다. 또 교육기회가 없어 직장을 갖기 힘든 방글라데시 여성들을 위해 간호학교를 설립해 자립을 돕고, 장학사업, 임산부 대상 산전 진찰 및 교육 사업 등을 진행하며 방글라데시의 의료 및 사회 환경을 개선하는데 큰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아산상 의료봉사상에는 소록도 한센인 의료봉사로 시작해 현재 아프리카 에스와티니(구, 스와질란드)와 남아프리카공화국 오지 빈민층의 건강증진과 교육, 지역개발을 위해 42년간 헌신한 김혜심 박사 가 선정됐다. 사회봉사상에는 1973년부터 46년간 무의탁 노인들을 헌신적으로 돌보고 있는 ‘가난한 이들의 작은 자매회(대표 이상옥 헬레나 수녀)’가 선정됐다.

대상을 받은 이석로 원장에게는 상금 3억 원이 주어지며 의료봉사상, 사회봉사상에는 각각 1억원이 , 이밖에 복지실천상, 자원봉사상, 효행가족상 3개부문에서 9명(단체 포함)이 각각 3000만 원의 상금을 받는 등 총 6개 부문 12명(단체 포함) 수상자에게 총 7억7000만 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아산재단은 올해 설립 42주년을 맞아 ‘우리사회의 가장 어려운 이웃을 돕는다’는 재단 설립이념을 계승해오고 있다. 시상식은 11월 25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개최된다. 김태열 기자/ kty@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