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유시민, 조국 사퇴에 “멘붕 아냐…언론·검찰문제 탐사 계속”

  • 기사입력 2019-10-15 21: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1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와 관련 “(저는) 멘붕에 빠지지 않았고 머쓱해하지도 않고 제 할 일을 한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이날 유튜브 ‘알릴레오 라이브’에서 “언론·검찰 문제에 대해 계속 사실탐사를 하고 드러난 문제를 지적하는 일을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 전 장관이) 사퇴했지만 검찰수사는 계속되고 언론의 왜곡 보도도 계속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과 나는) 이웃”이라며 “원래 나에게 밥을 사줘야 하는데 내가 사야 할 것 같다”고도 했다.

그는 “(조 전 장관의 사퇴는 당일) 오후 1시 30분쯤 남들이 알 때 나도 알았다”고 말했다.

자신이 서울서부지검에 고발된 것과 관련해선 “검사들이 나를 막 데리고 갈 수 없다”며 “검사가 정 답답하면 법원에 가서 판사에 ‘체포영장 좀 주세요’ 그러면 되고, 판사가 읽어보고 (필요하다면) 영장을 발부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유 이사장은 “여권의 잠룡이라고 그러든 말든 난 신경도 안 쓴다. 나는 더불어민주당과 상관 없다”며 “민주당 당원이 될 일도 없다”라고도 언급했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