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포스트 曺’유력 전해철 “내년 총선 매진”…법무장관직 사실상 거절

  • 기사입력 2019-10-15 13: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15일 오전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신용보증기금 등의 국정감사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운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후임자로 하마평에 오르고 있는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총선을 하는 걸로 정리했다”며 장관직에 뜻이 없음을 밝혔다.

전 의원은 15일 오전 국회에서 취재진과 만나 법무부 장관 후임 설에 대해 “저는 국회에 있기로 했고 당에서도 하는 역할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실제로 검찰 개혁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제 상황은 크게 바뀌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청와대에서 장관직을 제안 받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노코멘트 하겠다”며 말을 아끼면서도 “그동안은 별로 역할을 못 했는지 모르지만, 당에서 어떤 역할을 하겠다”며 당내 역할 강화의 뜻을 거듭 강조했다.

전 의원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꾸준하게 법무부 장관 후보군에 이름이 오르내렸다. 그는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민정수석을 지낸 바 있다. 전 의원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이호철 전 민정수석과 함께 친문 핵심으로 불리는 ‘3철’중 한 명이다.

특히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은 전날 한 공중파 TV에 출연해 개인 의견이 아니라고 전제하며 법무부 장관 유력 후보에 전 의원을 꼽아 이목이 쏠렸다.

yiha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