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김포시, 형평성 없는 직원 인사 ‘도마위’

  • 객관성·신뢰성 떨어져 직원 사기 저하 우려
    객관적 근무평가 반영된 실무 인사시스템·매뉴얼 재정비 요구
  • 기사입력 2019-10-14 23: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포시청

[헤럴드경제(김포)=이홍석 기자]경기도 김포시의 직원 인사가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이다.

잦은 순환배치와 실무자 일괄 전보 인사로 인한 전문성 결여를 비롯해 특정부서만의 승진, 인사 번복 등으로 인해 직원 인사에 대한 객관성과 신뢰성이 떨어져 직원 사기를 저하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14일 김포시의회 김계순 의원에 따르면 정하영 김포시장의 민선 7기인 체제인 지난 1년 간 직원 인사의 가장 큰 문제점은 특별한 사유 없이 연간 2~3번 자리 이동하는 잦은 순환배치와 실무자 일괄 전보 인사로 인해 전문성이 결여되고 있다는 주장이다.

또한 업무의 지속성 단절과 실질적 업무 인수인계가 잘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문제점도 지적했다.

이로 인해 행정업무 미숙으로 인한 민원발생을 넘어 감사와 징계로 이어지는 행정적 오점이 발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처럼 최소·최대 전보기간 기준이 필요에 따라 달라지는 형편성에 어긋나는 인사는 지양돼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해 하반기 신규직 배치의 경우 행정과에는 신규직이 한명도 없는 반면 상하수도사업소는 5명, 노인장애인과 도로관리과는 각각 4명으로 많았다.

또 국별로 보면, 환경국 17명, 교통국·경제국·복지국 각 10명씩의 신규직 배치 발령으로 전문성 및 시급성이 필요한 사업부서에 과다 배치해 업무추진에 어려움이 뒤따를 수 있다는 우려가 높다는 주장이다.

또한 올 하반기 인사를 보면, 행정 6급 승진자 10명 중 7명이 행정과, 기획담당관, 주민협치담당관, 일자리경제과 등 4개 특정부서에 나왔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객관적 근무평가에 의해 작성됐다는 승진 후보자 순위를 무시하고 발탁한 인사는 승진후보자 순위의 무효성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특정부서의 승진 독점은 라인 찾아 줄서기의 암묵적 동의 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특정부서만 승진이 이루어지고 특별한 사유가 없는 잦은 전보 조치는 직원들 일의 능률과 사기를 저하시킨다고 강조했다.

최근 인사에서는 인사발령 발표 후 인사를 수정하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도 발생했다. 7급 승진 대상이 아닌 직원을 포함시켰다가, 다시 취소시키는가 하면 승진대상자를 누락시켜 다시 수정 발표하는 해프닝도 벌어졌다.

타부서에 이미 발령 낸 직원을 이동 발령시키는 등 당초 발령 후 변경 발령 낸 경우가 4건에 이른다.

어처구니 없는 이같은 행태는 정 시장의 인사 기준과 원칙에 따라 잘 이행되고 있는지 의문이 든다고 김 의원은 설명했다.

이는 지난해 취임 당시 정 시장이 밝힌 “능력중심의 공정인사를 하겠다”는 인사 방침을 역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정하영 김포시장의 민선 7기 공직자 인사위원회는 공무원 대표성이 있는 노조위원장 포함한 인사위원회를 구성함에 따라 인사위원회 공정성이 확보된 상태로 큰 기대감을 가졌는데 그렇지 못했다”며 “이제부터라도 정 시장은 부서 내 직급별 적절한 인원 구성, 순환보직의 원칙, 직렬(직류)별 승진소요연수의 형평성, 승진과 전보의 근간인 객관적 근무평가 반영 등 실무 인사 시스템 및 매뉴얼을 다시 정비하고 문제점을 과감하게 개선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gilber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