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수비 불안 여전…김학범호 도쿄 가는 길 괜찮나

  • -우즈벡과 2차 평가전 2-1 역전패… 1승 1패
  • 기사입력 2019-10-14 23: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4일 충남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남자 22세 이하 축구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에서 패배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김학범호가 여전히 수비 불안을 노출하면서 2020 도쿄올림픽 예선 상대인 우즈베키스탄과의 두 차례 평가전을 1승 1패로 마무리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은 14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 U-22 대표팀과 두 번째 평가전에서 전반 30분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의 선제골로 잡은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1-2로 역전패했다.

이로써 11일 경기도 화성에서 열린 1차 평가전에서 3-1 역전승을 거둔 대표팀은 1승1패로 이번 평가전을 마쳤다.

우즈베키스탄은 2020년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을 겸해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릴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한국과 같은 조에서 조별리그를 치른다.

이 때문에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은 이번 평가전에서 전력을 최대한 감추면서 실험을 이어가야 했다.

김학범호는 두 경기에서 공격 면에서는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의 활용방안 등 긍정적 면을 봤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느슨한 수비 탓에 고민도 함께 얻었다.

대표팀은 1차전에서 상대 선수의 퇴장으로 인한 수적 우위를 점하면서 역전승을 거뒀지만 ‘수비 실수’라는 과제를 노출했고 2차전에서도 수비 불안은 반복됐다. 위험 지역에서 집중력이 떨어지고, 수비수들 간 호흡도 맞지 않는 모습이 자주 나왔다.

김 감독은 다음 대표팀 소집 때 수비라인의 변화 가능성에 대해 “이번 두경기를 더 냉철하게 평가해서 수비진을 구축하겠다”면서 “전체적인 선수 평가는 이번 2경기로 끝났다. 남은 기간 수비 완성도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