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靑 “조국 사퇴는 본인 결단…이제 국회의 시간 시작됐다”

  • -靑관계자 “어제 당정청 회의 끝나고 사퇴의사 전달”
    -“미리 상의 안해…행정적 문제 사표 수리시간 걸려”
  • 기사입력 2019-10-14 17: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월 9일 청와대에서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 등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조국 신임 장관이 임명장 수여 후 문 대통령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청와대는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자진 사퇴한 것과 관련해 “이제 국회의 시간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 장관은 지난 13일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회의가 끝난 이후에 (사퇴) 의사를 전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래서 조국 장관의 결단이었다는 점을 말씀을 드린다”며 “발표문에서도 꽤 긴 분량으로 입장이 나와있는데, 가족을 지키기 위한 고민이 굉장히 컸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조 장관이) 그야말로 이제 검찰개혁의 윤곽을 그리고 디딤돌을 만들어 놨다고 생각이 든다”며 “이제 입법과제가 이뤄지면 이것으로 검찰개혁의 기본이 만들어지는 것”이라고 했다.

인사권자인 문 대통령 의지가 확인 되지 않은 상태에서 조 장관 본인이 사퇴를 결단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조 장관이) 정부에 부담을 줘서는 안된다는 판단이 컸던 것 같다”며 “미리 상의를 하지 않은 건 ‘조 장관이 판단해서 결정한 것’이라는 말 속에 들어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조 장관 사표를 수리와 절차 관련해 “행정적인 문제 때문에 시간이 조금 걸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법무부가 인사혁신처의 면직 제청을 한 후 인사혁신처가 국무총리에게 보고하면, 국무총리가 대통령께 면직제청을 하게 된다”며 “그러면 대통령이 면직안을 재가하면서 종료 되는데 아직까지 절차 중에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조 장관의 뜨거운 의지, 그리고 검찰개혁의 동력이 됐다’는 문 대통령의 언급을 소개하면서 “(문 대통령이)얼마나 많은 고심 끝에 이러한 결정을 수락했는지, 그리고 결정을 내렸는지를 비추어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한편 조 장관은 이날 오후 2시 전격적으로 사의를 밝혔다. 지난달 9일 법무부 장관 임명장을 받은 지 35일 만이다. 조 장관은 입장문을 통해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장관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그는 가족을 둘러싼 여러 의혹 제기와 이어진 검찰 수사가 사퇴의 직접적 배경이었음을 비교적 명확하게 했다.

mk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