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조국, 당정청회의서 ‘배수진 발언’…“檢개혁, 무슨 일 있어도 끝까지 간다”

  • -국회서 열린 고위 당정청회의서 “힘 모아달라”
    조국 "검찰개혁, 이제 시작…시계 되돌릴 수 없다"
  • 기사입력 2019-10-13 14: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국 법무부 장관(오른쪽)이 13일 오후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에서 열린 검찰개혁 고위 당정협의회에서 박주민 검찰개혁특위 위원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검찰개혁은 무슨 일이 있어도 이번에 끝을 봐야 한다."

조국 법무부 장관은 13일 "흐지부지하거나 대충하고 끝내려고 했다면 시작하지 않은 것보다 못하다"라며 이같이 강조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확실한 결실을 보도록 당·정·청이 힘을 모아주길 부탁한다"고 했다.

조 장관은 법무부가 8일 발표한 검찰 개혁 신속 추진 과제를 언급하면서 "대검찰청도 자체안을 발표하며 검찰개혁의 큰 흐름에 동참했다"면서 "검찰 개혁 시계를 되돌릴 수 없다. 그렇다고 안심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 개혁의 입법화와 제도화가 궤도에 오른 것은 사실이지만 이제 시작"이라면서 "검찰 개혁의 방향과 시간이 정해졌지만 가야 할 길이 멀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이날 오후 2시부터 국회에서 검찰개혁 방안을 논의하는 고위 당정청 회의를 개최했다. 정부에서는 조 장관을 비롯해 이낙연 국무총리,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회의에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김상조 정책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김조원 민정수석이 나왔고 당에서는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당 검찰개혁 특별위원회 위원장인 박주민 의원, 윤호중 사무총장, 조정식 정책위의장 등이 참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