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일본의 빈자리…대만·하와이가 채웠다

  • 반일 불매 100일…여행 순위 톱5에서 전멸
    대신 하와이·괌·대만이 상위권 차지
  • 기사입력 2019-10-13 09: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신소연 기자] 반일 불매운동이 100여일이 지난 가운데, 인기 해외여행지 톱(Top) 5에서 일본 여행지가 모두 사라졌다. 대신 하와이나 대만, 괌 등 따뜻한 휴양지들이 일본의 빈자리를 메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이커머스 업체 티몬에 따르면, 반일 불매운동이 본격화한 8월부터 9월까지 2개월 간 일본 항공 발권 건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8% 감소했다.

항공기 뿐아니라 여객선 발권 건수도 급감했다. 대마도행 페리 승선권 매출은 같은 기간 92% 급감했다. 특히 전통적으로 일본여행 수요가 많은 휴가철과 명절 연휴철 수요가 눈에 띄게 감소했다.

작년과 올해 8~9월 두달 간 티몬의 국제선 항공권 예약 현황. [자료제공=티몬]

일본 여행의 빈자리는 하와이나 괌, 타이페이 등 남쪽 따뜻한 휴양지들이 메우고 있었다. 티몬의 8~9월 항공권 예약 매출을 살펴보면, 12월 출발 기준 예약이 가장 많았던 도시는 하와이 호놀룰루였다. 호놀룰루는 지난해까지만 해도 상위 톱5 내에 들지 못했지만, 올해에는 단숨에 1위에 등극했다. 이어 태국 방콕과 괌 하갓냐, 베트남 다낭, 타이페이 도원 등의 순으로 항공권 예약이 많았다. 타이페이 역시 올해 처음으로 톱5에 진입했다.

올해 연말 항공권 예약 순위는 지난해와 비교할 때 큰 격차를 보인다. 지난해는 상위 예약 도시 1~5위 중 3곳이 일본 도시였다. 예약이 가장 많았던 도시는 일본의 오사카였으며, 이어 후쿠오카가 2위를 차지할 정도로 강세를 보였다. 도쿄 역시 5위를 차지해 톱 5 안에 이름을 넣었다. 다낭(3위)과 방콕(4위)은 지난해에도 상위권을 유지했다.

8~9월 항공권 예약일 기준 발권 순위에서도 1위~5위를 다낭, 방콕, 괌, 타이페이, 세부 등 동남아 지역이 모두 차지했다. 지난해에 톱5 내에 있었던 오사카, 도쿄, 후쿠오카 등 일본 도시들은 모두 순위권에서 벗어났다. 특히 10위권 밖이던 타이페이는 지난해 대비 다섯 계단, 괌은 네 계단 상승했다. 이 지역들이 일본과 비교적 비행시간과 여행 환경 등이 비슷해 일본의 대체 여행지로 떠오르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일본여행 보이콧 움직임이 장기적으로 이어지면서 대만 및 동남아 휴양지 등이 대체 여행지로 급부상 하고 있다”라며 “연말이나 설 연휴에 여행을 미리 계획하는 고객들을 위한 ‘여행페어’를 통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여행상품을 구매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carri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