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뷰티&패션
  • 헬로네이처, 포장재 줄인 ‘새벽배송 Lite’

  • 재활용 어려운 포장재 최소화
  • 기사입력 2019-10-11 11: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온라인 푸드마켓 헬로네이처는 11일부터 재활용이 어려운 포장재의 사용을 획기적으로 줄인 ‘새벽배송Lite’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이날 밝혔다.

새벽배송Lite 서비스는 헬로네이처가 진행하는 ‘토털 친환경 배송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헬로네이처는 총 3단계에 거쳐 모든 배송에서 스티로폼과 비닐을 완전히 없애는 친환경 배송 서비스를 실현할 계획이다.

헬로네이처는 앞서 지난 4월, 해당 프로젝트의 1단계로 100% 자연 성분 아이스팩 ‘더그린 아이스팩’, 재사용이 가능한 ‘더그린박스’ 등을 앞세운 친환경 배송 서비스 ‘더그린배송’을 선보였다.

토털 친환경 배송 프로젝트의 두 번째 단계인 새벽배송Lite 서비스는 더그린배송이 아닌 일반 새벽배송에서 스티로폼 및 비닐 포장재의 사용을 최소화하는 데 목적이 있다.

새벽배송Lite 서비스의 핵심은 ‘원박스(One box) 포장’이다. 원박스 포장은 냉동 참치, 아이스크림 등 다른 상품에 냉해를 입히기 쉽고 저온 유지가 품질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극냉동 상품을 제외한 상온·냉장·냉동 상품 모두를 재생종이 박스 하나에 포장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헬로네이처 여상엽 경영기획팀장은 “최근 상품 선택에 있어 친환경 여부를 중요한 기준으로 삼는 미닝아웃(meaning out) 소비가 두드러지면서 고객 편의와 상품 선도를 보장할 수 있으면서 환경에 대한 부담을 낮출 수 있는 배송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다”며 “헬로네이처는 품질에 대한 고민을 넘어 생산, 배송 등 상품이 소비되기까지의 전 과정에 지속가능하면서도 책임 있는 소비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방안을 적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로명 기자/dod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