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靑 “조국 장관 임명·철회는 대통령 권한…찬반의견 국정운영 반영”

  • -임명촉구 76만명ㆍ임명 반대 31만명 동참
    -“문대통령 ‘의혹만으로 임명 않는다면 나쁜선례’” 
  • 기사입력 2019-10-10 15: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청와대는 10일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촉구’, ‘조국 전 민정수석 임명 반대’ 등 2개의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해 “국무위원인 법무부 장관의 임명 및 임명 철회의 권한은 인사권자인 대통령에게 있다”고 밝혔다.

답변에 나선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이날 “조국 장관 임명에 대한 찬성과 반대의견이 국민청원으로 올라온 점에 대해서 청와대는 앞으로의 국정운영에 반영하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장관 임명 촉구’ 청원에는 76만명이, ‘조 장관의 임명 반대’ 청원에는 31만명 동참했다.

강 센터장은 지난달 9일 문 대통령이 조 장관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에서 내놓은 대국민 메시지를 소개하면서 답변을 대신했다. 강 센터장은 “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경우 의혹 제기가 있었고, 배우자가 기소되기도 했으며 임명 찬성과 반대의 대립이 있다는 것을 언급하며 대통령으로서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며 “그러나 대통령은, ‘절차적 요건을 모두 갖춘 상태에서 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 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도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답변자로 나선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문 대통령은 당시 “지난 대선 때 약속한 문 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공약 중 하나가 권력기관 개혁인데, 이 공약은 국민들로부터 지지를 받았고, 대통령은 국민들께 약속한 공약을 성실히 이행할 책무가 있으며, 취임 후 그 공약을 성실하게 실천했다”며 “그리하여 적어도 대통령과 권력기관들이 스스로 할 수 있는 개혁에 있어서는 많은 성과가 있었고, 이 점은 국민들께서도 인정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이어 “이제 남은 과제는 권력기관의 정치적 중립을 보장하고, 국민의 기관으로 위상을 확고히 하는 것을 정권의 선의에만 맡기지 않고 법제도적으로 완성하는 일”이라고 거론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과정을 통해 “문 대통령은 ‘공평과 공정의 가치에 대한 국민의 요구, 평범한 국민들이 느끼는 상대적 상실감을 다시 한 번 절감했으며, 무거운 마음으로 국민의 요구를 깊이 받들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우리 사회에 만연한 특권과 반칙, 불공정을 바로잡기 위해 노력해 왔으나 국민의 요구는 그에서 나아가 제도에 내재된 불공정과 특권적 요소까지 없애 달라는 것이었다”며, “앞으로 기득권과 불합리의 원천인 제도까지 개혁해 나갈 것이고, 고교 서열화와 대학입시 공정성 등, 특히 교육 분야의 개혁을 강력히 추진해 나가겠다”고도 말했다.

mk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