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경찰 “이춘재, 8차사건 범인 아니면 모를만한 내용 진술”

  • 자백 신빙성 검증·당시 수사담당관 조사 동시에
  • 기사입력 2019-10-10 11: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반기수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장이 수사상황 브리핑을 위해 본관 5층 회의실로 들어서고 있다. 경찰은 이날 화성사건 유력 용의자 이춘재 씨가 9차례 연쇄살인을 포함해 모두 14건의 살인과 30여 건의 강간 및 강간미수 범행을 자백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정세희 기자]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 이춘재(56)가 이미 범인이 검거됐던 8차 사건도 자신의 소행이라고 주장한 가운데, 이춘재가 최근 경찰 조사에서 범인이어야만 알 수 있는 의미있는 진술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반기수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장은 10일 오전 10시께 수원시 경기남부지방청 2층 회의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춘재로부터 범인만이 알 수 있는 진술을 확보했으며 앞으로 더 구체적인 진술을 이끌어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8차 사건과 관련해 경찰은 이춘재 자백의 신빙성 검증과 수사 관계자 대상 조사 등 두가지로 나눠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반 수사본부장은 “대상자 자백의 신빙성을 확인하기 위해 다양한 심문기법을 통해 범인만이 알 수 있는 내용을 진술로 이끌어내는 조사를 할 예정”이라며 “동시에 자백이 맞을 경우를 대비해 경찰 수사의 과오가 있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당시 수사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윤 씨를 범인으로 특정해 자백을 받은 경위 등에 대해서 수사중”이라고 말했다.

당시 윤 씨를 수사한 형사들은 모두 퇴직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수사본부와의 최근 조사에서 “당시 국과수의 방사성동위원소 감별법 등에 따라 윤 씨를 범인으로 지목했는데 국과수의 분석 결과를 믿고 확실하다는 생각에 윤 씨를 불러 조사했기 때문에 고문을 할 필요가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을 상대로 한 당시 증거물 감정 결과 도출 과정에 대해서도 확인작업을 벌이고 있다. 반 수사본부장은 “국과수를 상대로 당시 증거물 감정 도출 과정을 확인하고 있다”며 “특히 방사선 동위원소 분석결과 재검증과 현장에서 발견된 음모의 혈액형 판별에 오류 가능성에 대한 확인을 요청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또 현재 남아있는 8차 사건 당시 남아있는 증거물을 국과수에 보내 분석을 의뢰했다. 증거물은 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토끼풀과 다른 지역에서 발생하기는 했으나 이 사건과 유사한 수법의 미제절도사건에서 용의자 흔적이 남은 것으로 추정되는 창호지 등이다.

8차 사건은 1988년 9월 16일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 박모(당시 13세) 양의 집에서 박 양이 성폭행당하고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당시 현장에서 발견된 체모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방사성동위원소 감별법으로 체모에 포함된 중금속 성분을 분석했고, 경찰은 국과수의 분석 결과를 토대로 윤 씨를 범인으로 검거했다.

윤 씨는 재판에 넘겨져 무기징역을 확정받아 복역하던 중 감형받아 수감 20년 만인 2009년 가석방됐다. 그는 현재 “당시 고문당해 허위자백했다”며 억울함을 주장하고 있으며 이 사건에 대한 재심을 청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sa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