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외교
  • 국방부 "청와대가 공군에 'F-35B 검토' 지시한 적 없다"

  • -한국당 의원 '청와대가 공군에 지시' 주장
    -국방부 "공군이 그런 지시받은 적 없다"
    -해병대용 F-35B를 공군에 왜? 논란도
    -수직이착륙 가능한 F-35B '꿈의 전투기'
  • 기사입력 2019-10-10 10: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 공군의 F-35A 1호기가 시험비행을 하고 있다.[사진=방위사업청]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국방부는 청와대가 공군에 F-35B를 검토하라고 지시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10일 '청와대가 공군에 F-35B 검토를 지시했다'는 백승주 자유한국당 의원의 주장과 관련해 "청와대가 공군에 그런 지시를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인 백 의원은 청와대 국가안보실에서 4월 18일 공군 관계자를 불러 F-35B 도입 가능성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해 '진실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F-35는 공군용, 해병대용, 해군용 등으로 기체 특성에 따라 분류된다. 일반 전투기 형상인 공군용은 F-35A, 수직이착륙이 가능해 상륙작전 등에 동원될 수 있는 해병대용은 F-35B, 항공모함 등에 탑재할 수 있도록 날개를 접었다가 펼 수 있는 해군용은 F-35C로 각각 구분된다.

공군이 F-35A 도입 전반에 대해 주도하고 있어 청와대가 공군에 F-35B 도입과 관련한 의견을 물어봤을 수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그러나 F-35B의 도입 가능성 검토는 해병대에서 해야 할 일이기 때문에 청와대가 공군을 불러 F-35B 도입 가능성을 검토하라고 지시했을 가능성은 희박할 것으로 관측되기도 한다.

한편 수직이착륙 기능을 갖춘 F-35B가 우리 군에 보급된다면 우리 군의 최초 첨단 스텔스기 F-35A 전력화에 이어 수직이착륙 가능한 스텔스기마저 보유하게 된다. F-35B를 보유하게 되면 적 방공망에 포착되지 않고 적 핵심 거점을 정밀 타격한 뒤 유유히 복귀할 수 있는 F-35 스텔스 기능에 더해 이착륙을 위한 활주로가 필요 없는 전투기도 보유하게 돼 우리 군의 항공 전력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수직이착륙이 가능한 F-35B는 현재 첨단 과학기술로 구현 가능한 '꿈의 전투기'로 인식되고 있다. 올해부터 우리 공군에 F-35A가 전력화되고 있는 것에 대해 북한이 강력 반발하고 있는 상황에서 F-35B마저 우리 군이 보유하게 되면 북한은 상당한 위협감에 시달리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soo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