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김연경·오세근“잘 아는 사람에게 억대 사기 당해”

  • 기사입력 2019-10-10 09: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MBC ‘라디오스타’ 영상 캡처]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배구선수 김연경과 농구선수 오세근이 억대 사기를 당했던 사실을 밝혔다고 스타뉴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웃음 왕좌를 노리며 솔직털털한 입담을 뽐내는 정형돈, 데프콘, 김연경, 오세근이 게스트로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구라는 “최근 김연경 선수가 오세근 선수와 동지애를 느낀 일화가 있다고 들어다”며 사건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김연경은 “사기를 당했다”라며 “둘 다 아는 사람에게 돈을 빌려줬는데 소위 먹튀 당했다”고 고백했다.

김구라는 “그게 액수가 어느 정도 되냐”고 묻자 김연경은 “억 단위다”라며 “(오)세근이는 저보다 더 많이..”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를 듣던 오세근은 “저는 거의 연봉 정도를 사기 당했다”고 밝혔다.

김연경은 “어려서부터 알던 지인이었다”라며“그 사기꾼이 여러 사람에게 거의 100억 원을 빌리고 튀었다고 들었다”라며 “나는 빌려줄 때부터 ‘못 받을 수 도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금방 잊어 버렸다. 그런데 오세근 선수는 아니더라”고 말했다.

이어 “오세근 선수는 가족도 있었어 더 그런 것 같다. 애가 셋이다. 그래서 사기꾼을 계속 추적하더라”고 덧붙였다.

husn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