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산업일반
  • 리튬이온배터리…정원공구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 기사입력 2019-10-09 07: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튬이온배터리가 적용된 잔디깎기[ 삼성SDI 제공]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 리튬이온배터리가 정원공구 시장에 일대 혁신을 가져오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다소 생소할 수 있지만 미국이나 유럽의 경우 가드닝(Gardening, 정원 가꾸기)은 단순 취미가 아니라 일상 생활에 가깝다. 외국 영화나 드라마를 봐도 가드닝은 아주 자연스런 일상으로 많이 표현된다. 한국의 호미가 인체공학적인 도구라는 평가와 함께 입소문을 타면서 미국의 가드닝 시장에 돌풍을 몰고 왔다는 뉴스가 나오기도 한다. 가드닝 문화가 발달한 외국에서는 일반 가정에서도 정원공구 사용이 많기 때문에 정원공구는 대형 마트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는 인기 품목으로 꼽힌다. 전동 예초기 뿐 아니라, 잔디깎기, 전기톱, 블로워(낙엽청소기) 등이 정원공구에 속한다.

시장조사기관 프리도니아에 따르면, 엔진이나 전기 동력을 사용한 정원공구시장은 2015년 189억 달러 규모에서 매년 약 3.2% 성장해 2020년엔 221억 달러 수준이 될 전망이다.

정원공구 시장의 규모가 커지고 대중화되면서 소비자들은 지금보다 더 가볍고, 고출력이면서 오래 사용할 수 있는 고효율의 제품을 요구하고 있다. 이같은 소비자 요구에 따라 기존 엔진형 모델과 납축전지 시장을 대체해 리튬이온배터리가 적용되는 정원공구의 시장이 크게 성장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정원공구는 휘발유나 경유를 활용해 엔진의 힘으로 구동되는 엔진형과 전기 에너지를 활용해 모터의 힘으로 구동되는 전동형으로 나뉜다. 과거에는 전동형 정원공구의 사용이 많지 않았다. 유선 모델은 전원을 상시 연결해야 해서 이동성면에서 제약이 있었고, 무선 모델은 전원의 힘이 약했기 때문이다. 엔진형 정원공구가 갖고 있는 단점을 보완해주는 리튬이온배터리의 등장으로 전동 정원공구의 사용이 늘며 시장에 지각변동이 일고 있다.

리튬이온배터리를 사용한 전동형 시장이 커진 데는 석유를 사용한 엔진형과 비교해 여러 장점을 가진 점도 작용했다.

리튬이온배터리를 사용한 공구는 우선 소음이 적다. 자동차 엔진소리처럼 엔진형 정원공구도 시동을 걸면 ‘덜덜덜’하는 소음이 계속 발생한다. 크게는 100dB 이상의 소음이 발생해 오래 사용하면 청력에 손상을 줄 수 있다고 한다. 하지만 전기차가 소음이 나지 않는 것처럼 리튬이온배터리를 사용하는 정원공구도 30~50dB 정도로 현저하게 소음이 적다.

또 유해물질을 배출하지 않는다. 엔진형 정원공구는 일산화탄소(CO), 탄화수소(HC), 질소산화물(NOx) 등 인체에 유해한 가스를 배출한다. 반면 리튬이온배터리를 적용한 정원공구는 전기 구동방식으로 배터리 방전에 따른 배출물이 전혀 없어, 인체와 환경에 무해하다.

이어 누구나 손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경량화가 가능하다. 기존 가느닝 툴에는 납축 배터리가 많이 사용돼 왔다. 그러다보니 무게가 많이 나가 밀고 당기고 이동할때 많이 불편했다. 이런 납축 배터리를 리튬이온 배터리로 대체하게 되면, 부피와 무게를 줄여 경량화 할 수 있고, 충전 시간을 단축시키며 수명도 오래 유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su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