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문 대통령이 더 명확한 국민통합 방안 제시해야

  • 기사입력 2019-10-08 11: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서울 서초동 광화문 일대의 대규모 시위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언급이 많은 아쉬움을 남긴다. 사태를 바라보는 문 대통령의 시각이 여론과 너무 동떨어진 느낌이다. 문 대통령은 7일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를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지지와 반대 집회가 극단의 세대결로 치닫고 있는 것과 관련, ‘다양한 국민의 엄중한 목소리’라는 해석을 내놓았다. 서초동과 광화문 집회는 정치적 사안에 대해 국민이 의견을 나누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현상으로 본 것이다. 이어 “국민이 직접 의사 표시를 하는 것은 대의 민주주의를 보완하는 행위로 긍정적인 측면이 있다”고 말한 것도 같은 맥락인 셈이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언급이 나라가 두 동강 날지도 모른다는 국민의 우려를 불식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경우에 따라 대의 민주주의가 필요할 수는 있다. 더욱이 문 대통령은 직접 민주주의 방식를 선호하는 것은 알려져 있다. 이를 굳이 부정할 이유는 없다.

하지만 지금의 상황은 누가 봐도 직접 민주주의의 차원을 넘어섰다. 진보와 보수 두 진영간 갈등이 워낙 첨예해 더 이상 방치되면 영영 회복이 어려울 수도 있다. 당장 시급한 것은 국민을 통합하는 대통령의 메시지, 그것도 구체적이고 명확한 메지시다. 한데 이에 대한 얘기는 어디에도 없었다.

‘국민의 다양한 의견’을 경청했다고 하는 문 대통령의 언급도 앞 뒤가 맞지 않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메시지를 전달하는 과정에서 중립적 입장을 최대한 유지하려 애쓴 모습은 보였다. 실제 ‘검찰개혁 촛불집회’ 등 특정 진영에 유리하게 해석될 수 있는 단어나 표현을 의도적으로 배제했다.

하지만 “다양한 의견속에서 하나로 모아진 국민의 뜻은 검찰 개혁”이라는 의미부여에 대해선 선뜻 동의하기 어렵다. 검찰개혁은 조 장관을 지지하는 서초동 집회의 핵심 구호다. 더욱이 조 장관으로 야기된 공정과 정의의 훼손에 대해선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결국 듣고 싶은 목소리만 듣고, 하고 싶은 말만 하겠다는 것인데, ‘국민 모두의 대통령’으로서 바람직한 처신이 아니다.

이른바 조국 사태로 국정이 마비되다시피한지 벌써 두 달이 지났다. 이번 주에도 서초동과 광화문에선 어김없이 사활건 세 대결이 예정돼 있다. 언제까지 이런 소모전을 벌이고 있을 수는 없다. 난국을 슬기롭게 넘어설 통합의 리더십이 절실하다. 그 무한 책임과 의무는 문 대통령에게 있다. 문 대통령 스스로 국민의 마음을 한데 모으면 하늘이 무너져도 이겨낼 수 있다고 하지 않았는가.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