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공감요정’ 한혜진, 선 넘은 양다리 사연에 격분 ‘과거 연애담’ 고백?

  • 기사입력 2019-10-08 10: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캡처]

[헤럴드경제=이운자]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이 양다리 남자친구의 선을 넘는 행각과 안하무인 태도에 격분, 과거 자신의 연애담을 고백해 화제다.

8일 방송되는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2’에서는 역대급 양다리 사연 공개로 참견러들을 분노와 두통에 시달리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쿨한 입담을 자랑하는 한혜진이 평정심을 잃지 않고 단호한 참견에 나서 여성 시청자들로부터 폭풍 공감을 예고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사연녀는 대학 때부터 5년 동안 짝사랑해 온 후배의 고백에 마음이 흔들려 먼저 데이트를 신청해 1년 넘게 사랑을 지켜왔다고 고백했다.

그러던 어느 날 남친과 데이트 중 의문의 여자를 만나게 됐고 이후 남자친구의 충격적인 양다리 행각을 알게 됨은 물론 그의 달라진 태도에 당황스러움을 금치 못하게 됐다고 한다.

이에 쿨하게 연애하고 싶었던 고민녀는 선을 넘는 남사친을 쿨(?)하게 방치했고 결국 위기에 처하게 됐다며 참견러들에게 SOS를 청했다.

사연을 들은 참견러들은 달라도 너무 다른 남친의 연애스타일로 고민하는 사연녀에 대해 공감을 표했다. 이에 한혜진은 자신의 과거 연애담을 공개하면서 “이 행동을 넘어설만한 일은 앞으로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혀 궁금증을 불렀다.

사연녀의 심정에 완벽 이입해 ‘공감요정’ 모습을 보이던 한혜진이 이내 평정심을 되찾고 옆집 언니 모드로 전환해 “고민녀가 센스가 없었다. 하지만 너무 의기소침할 필요는 없을 거 같다”는 질책과 격려를 곁들이 공감백배 참견에 출연진들은 함께 고객를 끄덕였다는 전언이다.

한혜진의 과거 눈물겨운 연애담 등에 대한 궁금증은 이날 오후 10시 50분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