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이승철 “아내가 전 재산 관리, 안보이면 깜짝 놀란다”

  • 기사입력 2019-10-06 22: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가수 이승철이 아내에 대해 언급했다.

6일 방송된 에는 이승철이 스페셜 MC로 참석했다.

이승철은 “집사람이 2살 연상이다. 그래서 편안하다”며 “좋은 점은 불리할 때 넘어가 주든지 잠깐 미뤄주든지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단점에 대해서는 “지적질”이라면서 “아내가 혼자 결정하고 나는 통보받는다”고 고백했다. 이에 신동엽은 “나는 연상연하가 아닌데도 통보를 받는다”고 공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동엽은 이승철의 아내에 대해 “사업을 굉장히 크게 하시던 분”"이라고 소개했다.

이승철은 “결혼 후 아내가 제일 먼저 손을 댄 게 우리 회사 재정이었다. 소소한 것부터 정리되더라. 덕분에 아주 편안하게 살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런 아내가 무서울 때도 있다고. 이승철은 “집사람이 전 재산을 관리한다. 아침에 눈 떴을 때 없으면 깜짝 깜짝 놀란다. 버림 같은 것 같아서 식은땀이 난다”고 농담했다.

서장훈은 “동엽이 형은 형수님이 언제가 제일 무섭냐?”고 물었다. 신동엽은 “무서운 적 단 한 번도 없었다”며 멋쩍은 표정을 지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