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게임소식
  • 넥슨, 기대작 ‘V4’ 11월 7일 정식 출시

  • 기사입력 2019-09-27 20: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넥슨은 9월 27일 서울 서초구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신작 모바일 MMORPG 'V4'의 프리미엄 쇼케이스를 열고, 게임의 11월 7일 정식 출시를 예고했다.
 



V4는 '박용현 사단'의 제작 노하우와 '히트', '오버히트' 등을 성공시킨 세련된 연출력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게임을 통해 이루고자 하는 다양한 목표를 각자의 방식으로 실현하길 기대한다는 뜻이다. 
이에 따라 모바일 환경을 뛰어넘는 인터서버 월드와 전략적 전투 지휘가 가능한 '커맨더 모드', 완전한 자율경제 시스템, 언리얼엔진4 기반의 하이엔드 그래픽으로 구현된 6개 테마의 오픈필드를 갖췄다. 

먼저, '인터서버 월드'와 관련해서는 게임 내에 '실루나스(고유 서버)'와 '루나트라(인터서버)'라는 2개 권역이 존재하며, 각 서버는 5개로 구성된다. 평소에는 자신의 소속 서버를 거점으로 활동하지만 필요 시 5개 서버의 '루나트라'를 자유롭게 오갈 수 있다. 나아가 서버당 5개씩 총 25개의 '루나트라'가 묶여 '인터서버 월드'를 구성하는 것이다. 인터서버에서는 대립 및 협력 구도를 강화하기 위해 길드와 서버 이름이 동시에 노출되며, 일반 필드 대비 월등한 보상 수준으로 치열한 전투를 유도한다.
 



'커맨더 모드'는 모바일 환경의 한계를 뛰어넘기 위한 장치이다. PC에 버금가는 대규모 전투 콘텐츠를 갖춘 만큼, 모바일 기기에서도 제한된 시야를 뛰어넘는 장치가 필요했던 것이다. 해당 모드에서 길드장은 전투 현황을 바로 파악해 각지에 길드원을 배치하거나 특별 명령을 내리는 등의 플레이가 가능하다.
또한 완전 자율경제 시스템을 통해 가격 제한이 없는 거래소를 운영한다. 게임 플레이를 통해 획득한 자산의 가치를 유저 스스로 매기도록 하고, 자산가치를 오래 유지할 수 있도록 선순환 구조로 설계했으며, 장비 아이템은 게임 플레이를 통해 획득 가능하다. 

특히 넷게임즈가 자랑하는 그래픽 경쟁력이 이 작품에 집약돼 있어 눈길을 끈다. 언리얼엔진4를 바탕으로 실제 숲과 사막 등 풍경을 그대로 옮긴 듯한 현실감 있는 필드와 압도적인 보스 몬스터 등이 구현돼 있다. '언리얼 장인' 박용현 대표는 과거 '리니지2', '테라' 등 인기 온라인게임 개발을 주도했으며, 모바일서도 최초로 언리얼엔진4를 활용한 게임 '히트'를 선보인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특유의 섬세한 캐릭터 묘사와 유려한 동작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V4'의 사전예약은 9월 27일 시작되며, 10월 10일부터 서버 및 캐릭터명 선점이 진행된다. 정식 론칭 일시는 11월 7일 0시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넷게임즈 박용현 대표는 "MMORPG만이 줄 수 있는 경험과 가치를 재현하기 위해 도전하게 됐다"며 "그동안 쌓인 경험과 고민을 바탕으로 게임 본연의 가치에 집중해 개발했다"고 말했다.
변동휘 기자 gam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