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산업일반
  • 한미약품 계열 JVM 첨단 조제약 자동검수기, 해외서 ‘호평’

  • 부착 방식으로 간편, 유럽 홍콩 등에서 인기
  • 기사입력 2019-09-27 10: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제이브이엠의 소형 조제약 검수 장비 ‘비젠 컴팩트(VIZEN CP)’가 해외에서 호평받고 있다. 제이브이엠은 한미약품 계열의 의약품 조제 및 관리 자동화 분야 기업이다.

비젠 컴팩트는 제이브이엠의 최신 자동조제기인 ‘ATDPS’ 하단부에 부착해 사용되며, 조제봉투 안에 들어있는 의약품의 성상과 이미지, 용량, 약의 개수 등을 자동으로 검수한다. ATDPS에서 조제된 약이 비젠 컴팩트를 거쳐 배출되는 방식이어서 약사 업무를 크게 줄일 수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또 검수 이력 사진 및 데이터가 자동으로 남겨져 안전하고 정확한 복약 관리가 가능하다. 때문에 약국이 조제 이력을 이미지 등으로 데이터화해 의무적으로 보관하도록 법제화하고 있는 유럽과 홍콩 등 선진국에서 인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한국을 포함한 많은 국가에서는 여전히 의약품이 담긴 조제포 수십여개를 약사가 하나하나 눈으로 확인하는 방식(육안)으로 검수하고 있어 약사 피로도 누적에 따른 조제 오류 및 약화 사고 우려가 높은 상황이다.

제이브이엠은 한국의 조제 환경과 처방 패턴 및 유형이 비젠 컴팩트에 완벽히 적용될 수 있도록 다양한 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에 나서, 해외에서의 비젠 컴팩트 호평을 국내에서도 이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제이브이엠에 따르면, 비젠 컴팩트는 고혈압 의약품 등 장기 처방 조제시 매우 유용한 검수 장비다. 1일치 또는 3일치 처방이 많은 소형 약국보다는 장기 처방이 빈번한 병원이나 대형 약국에서 유용하게 쓰일 수 있다. 다만 소형 약국이라도 조제 이력에 대한 근거를 확보해 둘 필요가 있다면 제품을 도입하는 게 좋다.

제이브이엠 김선경 부사장은 “제이브이엠은 우수한 원천 기술을 지속적으로 축적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한 기업”이라며 “비젠 컴팩트는 의약품을 안전하게 복용하고, 필요시 복용 내역에 대한 데이터도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약사와 환자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장비”라며 “전세계 환자들이 의약품을 안전하게 복용하고, 약사들은 본연의 직능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관련 기기 첨단화 연구를 환발히 벌여나가겠다”고 말했다.

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