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조국 임명 찬성에 실망” 진중권, 정의당에 낸 탈당계 수리될까

  • 기사입력 2019-09-23 23: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진보 논객으로 불리는 진중권 동양대 전임 교수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찬성 표를 던진 정의당에 실망해 최근 탈당계를 제출했다고 JTBC가 23일 보도했다. 진 교수의 탈당계에 대해 정의당은 철회를 설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운자] 진보 논객 진중권 동양대 교양학부 전임 교수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찬성한 것에 실망해 최근 자신이 소속된 정의당에 탈당계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JTBC 측에 따르면 진 교수는 여러 우려에도 당 지도부가 조 장관의 임명에 찬성 입장을 내자 탈당을 결심했다.

진 교수는 “(탈당 처리를 진보당에서) 아마 안 해줄 것 같다”라며 “당에서 (탈당계 철회를) 설득 중”이라고 JTBC 측에 밝혔다.

이와 관련 정의당 권태홍 사무총장은 “정의당 규정은 당원의 당적 보유 여부에 대해 개별적으로 공개하지 않도록 돼 있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당 지도부의 강한 만류로 최종 탈당 여부를 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심상정 대표는 지난 7일 오전 국회에서 입장 발표를 통해 “정의당은 사법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할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꿋꿋이 개혁의 길로 나가신다면 정의당은 지금까지 그래 왔듯이 개혁의 선두에서 험준고령(險峻高嶺)을 함께 넘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