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건.사고
  • 수원 ‘06년생 집단 폭행’가해자 모두 잡혔다…소년심사원 인계

  • 기사입력 2019-09-23 20: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기도 수원의 한 노래방에서 발생한 ‘06년생 집단 폭행’사건의 가해자 전원이 23일 경찰에 붙잡혀 소년분류심사원으로 인계됐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운자] 인터넷 공간상에서 ‘06년생 집단 폭행’ 제목의 동영상으로 대중의 공분을 자아냈던 가해자 전원이 경찰에 검거돼 23일 소년분류심사원으로 넘겨졌다.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이날 폭행 혐의로 검거한 중학생 A 양 등 7명에 대해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 법원의 동행영장을 발부받아 소년분류심사원에 신병을 인계했다고 밝혔다.

법무부소속 기관인 소년분류심사원은 비행 청소년을 위탁받아 수용하는 곳이다. 법원은 청소년의 범행 내용이 가볍지 않거나 재범의 우려가 있는 경우 위탁을 결정할 수 있다. 가해자인 A 양 등은 모두 만 14세 미만으로 형사미성년자인 촉법소년에 해당한다.

A 양 등은 지난 21일 오후 6시께 수원시 팔달구 한 노래방에서 메신저를 통해 알게 된 초등학생 B양을 주먹 등으로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친구를 사귀는 문제로 B양과 시비가 돼 폭행을 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은 가해자들이 B 양을 폭행한 후 코피 흘리는 장면이 찍힌 동영상이 SNS 등으로 확산하며 공분을 샀다. 또한 모자이크 처리되지 않은 영상이 퍼지면서 2차 피해도 발생했다.

경찰은 폭행 사건 조사와는 별개로 신상정보나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적극적으로 수사할 방침이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날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이라는 제목으로 A 양 등을 엄벌에 처해달라는 글이 올라와 청원게시 하루만인 오후 8시 현재 18만 2000여 명의 동의를 받았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