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현대식 온돌 냉난방, 세계화 노린다…국표원, 국제표준 논의

  • 국제표준화기구 단열재 성능·건축환경설계 분야 기술위 총회
  • 기사입력 2019-09-23 07: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국가표준기술원〉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전통 온돌을 현대적으로 발전시킨 냉난방 시스템의 국제표준화가 우리나라 주도로 논의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23일부터 오는 27일까지 쉐라톤서울디큐브시티호텔에서 국제표준화기구(ISO) 산하 단열재 성능과 건축환경설계 분야 기술위원회 총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전 세계 25개국 150여명의 전문가가 참여하는 이번 회의에서는 현대식 온돌 냉난방 시스템 국제표준 개정안 5종과 태양열 차단성능 평가 방법에 대한 국제표준안 등 한국이 제안·주도한 국제표준안 10여종을 비롯해 50여종의 안건이 집중적으로 논의된다.

현대식 온돌 냉난방 시스템은 전통 온돌에서 착안, 건물에 설치된 복사체(열, 빛 등 복사 에너지를 내는 물체)에 냉온수를 공급해 복사체의 표면 온도를 조절함으로써 건물 내부에서 복사 열교환을 통해 실내를 냉난방하는 시스템이다.

이 방식을 사용하면 공기의 대류를 이용하는 기존 방식보다 8∼10%의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다.

우리나라는 온돌 분야의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온돌 냉난방 시스템 설계 ▷기술 규격 ▷시험방법·제어 및 운영 ▷에너지 계산 등 현대식 온돌 냉난방 시스템 관련 국제표준 12종의 제정을 주도해오고 있다.

이중 우리측이 독일, 덴마크, 이탈리아, 미국, 일본 등의 협조를 얻어 함께 제안한 국제표준 개정안 5종이 이번 회의에서 본격적으로 논의된다.

이외에도 첨단 소재인 에어로젤로 만든 단열재의 성능 평가 방법에 대한 국제표준안 등 단열 기술 분야에서 한국이 국제표준 선점을 추진하는 주요 안건이 함께 다뤄진다.

국내 연구진이 2013년 ISO 기술위원회 전문위원회 신설을 주도하며 국제표준화를 이끌어 온 창호의 태양열 차단성능 평가 방법에 대한 국제표준안도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국표원은 이번 회의를 계기로 국제표준이 순조롭게 제정될 경우, 단열재 제조사별로 상이한 성능 평가 방법으로 인한 비효율 문제가 해소되는 것은 물론 국내 기술과 제품의 해외 진출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승우 국표원장은 "이번 회의에서 현대식 온돌 냉난방 시스템, 건물의 단열 성능 분야에서의 국제표준화 주도권을 보다 확고히 할 것"이라며 "국제표준 선점을 통해 국내 기술의 상품화와 해외시장 진출을 앞당기고 국내 기업이 세계 건축자재 시장을 주도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