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프로야구 오심 그만…MLB, ‘로봇 심판’ 교육리그에 도입

  • 포수 ‘미트질’ 無用 등 다양한 변화 예고
    자동 볼-스트라이크 시스템(ABS) 적용
  • 기사입력 2019-09-22 08: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한국, 미국, 일본, 대만 프로야구에 심판진의 오심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원조’격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가 가을 유망주들이 뛰는 애리조나교육리그에 '로봇 심판' 도입키로 했다.

MLB 사무국이 애리조나교육리그에 도입하는 첨단 시설의 이름은 ‘Automated Ball-Strike system’(자동 볼-스트라이크 시스템:ABS)이다.

22일(한국시간) MLB닷컴에 따르면, 로봇 심판은 레이더로 볼의 궤적을 추적하는 트랙맨 시스템을 활용해 기계가 스트라이크와 볼을 판정한다. 홈 플레이트 뒤에 서 있는 심판은 귀에 꽂은 이어폰을 통해 기계의 시그널을 듣고 스트라이크와 볼 판정을 내린다.

과거엔 스트라이크 판정을 못 받았던 공이 로봇 심판 시스템에선 스트라이크가 되고, 절묘한 포구로 심판의 눈을 속여 스트라이크 판정을 유도하던 포수들의 ‘미트질’(Framing) 위력을 잃는 등 적지 않은 변화가 있을 것으로 MLB닷컴은 내다봤다.

MLB 사무국은 그간 비디오 판독, 투구 시간 계측, 연장전 승부치기 등 다양한 제도를 애리조나교육리그에서 실험했다고 한다.

MLB이든 한,일, 대만 프로야구이든 심판의 오심논란은 끊이지 않았고, 폭력으로 이어지는 일도 많았다. 이번 MLB의 로봇심판의 도입은 한국과 일본, 대만 프로야구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