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10년간 연구비 부정사용 환수결정액 1000억원…미회수액 323억원

  • 김규환 자유한국당 의원 자료…"부정 사용 단기 내 끝까지 환수해야"
  • 기사입력 2019-09-22 08: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 DB]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기업이 지난 10년간 정부의 연구개발(R&D) 지원비를 부정하게 사용했다가 환수 결정이 내려진 금액이 1000여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돌려받은 금액은 64%인 677억2800만원 불과해 R&D 비용 부정사용 예방뿐 아니라 철저한 환수 노력도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규환 자유한국당 의원은 최근 산업통상자원부에서 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0년부터 올해 6월까지 R&D 비용 부정사용으로 환수가 결정된 금액은 1057억1700만원으로 집계됐다고 22일 밝혔다.

부정사용 유형별(건수 기준)로는 연구개발 목적 외 사용이 34.5%로 가장 많았고, 허위 및 중복증빙 24.8%, 인건비 유용 13.9%, 납품 기업과 공모 13.7% 등이 뒤를 이었다.

일례로 2010년 3월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의 '다계통 e-CNC 모듈 개발' 과제는 연구용역을 받은 대기업이 납품기업과 공모해 사업비를 유용한 사실이 드러나 정부출연금 46억2800만원 전액을 환수했다.

더 큰 문제는 그나마도 제대로 돌려받지 못하고 있는 것이었다. 전체 환수 결정액 중 돌려받은 금액은 677억2800만원으로 회수율이 64.1%에 그쳤다.

R&D 비용 부정사용이 적발된 지 5년 이상 지난 과제의 환수율도 저조했다. 2014년 환수 결정액 139억6000만원 중 환수가 모두 끝난 금액은 34억7000만원으로 24.9%에 불과했다. 2012년(49.4%)과 2013년(49.8%) 환수 결정액 역시 절반도 돌려받지 못했다.

예컨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이 한 철강 제조 중소기업에 지원한 '선박 엔진용 고균질 Ni계 초내열 부품 소재' 과제비는 2012년 감사원 감사에서 사업비 유용 사실이 적발돼 이듬해 전액 환수 결정을 받았으나 현재까지 1.1%인 5500만원만 환수했다.

적발기관별 환수율은 검찰·경찰 등 수사기관이 환수 결정액 350억2600만원 중 80.7%인 282억6500만원을 돌려받아 가장 높은 실적을 보였다.

감사원은 69.3%, 연구개발비 지원에 직접 관련이 있는 전담기관은 51.6% 등 절반이 조금 넘는 회수율을 보였고, 국민권익위원회는 가장 적은 23.6%에 머물렀다.

김 의원은 "우선 R&D 비용이 부정 사용되지 않도록 예방하고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이와 함께 관련 당국이 부정사용 시에는 단기간 내 끝까지 환수한다는 점을 명확히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oskymo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